'썰전' 유시민 "안희정과 통화할 엄두 나지 않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7일 22:11:17
    '썰전' 유시민 "안희정과 통화할 엄두 나지 않아"
    기사본문
    등록 : 2018-03-16 09:39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썰전' 유시민 작가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JTBC 방송 캡처.

    '썰전' 유시민 작가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의혹 사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유시민 작가는 1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사건 이후) 안희정 전 지사와 통화할 엄두가 나지 않았다. 본인이 나한테 전화해 어떻게 하면 좋겠냐 물어보면 몰라도 내가 연락해서 얘기할 염두를 못 내겠더라"고 말했다.

    다만 안희정 전 지사가 직접 발표한 메시지를 통해 "이 사람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짐작해볼 수 있다"며 그의 심리 상태를 분석했다.

    유시민 작가는 "첫 번째는 국민과 도민에 대한 사과, 두 번째는 가족과 아들에 대한 사과였다"며 "그러나 피해자 김지은 씨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범죄였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시민 작가는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과 추행. 둘 다 인정 안 한 것 같다"며 "법적 위반 행위는 아니고 도의적, 정치적인 잘못에는 동의한 것 같다"며 "안희정의 정치 인생은 끝났다고 봐야 하지만, 법적 공방은 오래갈 것 같다"고 진단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