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개그맨이 성폭행" 개그계로 번진 미투 운동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2일 14:42:50
    "82년생 개그맨이 성폭행" 개그계로 번진 미투 운동
    기사본문
    등록 : 2018-03-06 14:32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30대 여성 A씨가 유명 개그맨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 데일리안

    82년생 유명 개그맨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30대 여성 A씨의 폭로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A씨는 6일 SBS funE를 통해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 고영욱 사건 때 나도 나서고 싶었다"며 고통스런 심경을 토로했다. 그가 지목한 개그맨은 코미디 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알린 82년생 B씨다.

    A씨는 자신이 18세에 불과했던 2005년 8월 끔찍한 일을 당했다. 당시 유학 중이던 A씨는 방학을 맞아 한국에 왔고 지인인 다른 개그맨의 소개로 B씨를 알게 됐다.

    연락처를 주고받은 A씨는 B씨와 두 번째 만났을 때 B씨의 오피스텔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강제로 입맞춤을 한 것은 물론 성관계를 시도했다는 것.

    A시는 " 당시 입었던 속옷 색까지 다 기억난다"며 "B씨가 첫 경험이었던 내 옷을 세탁하며 '화장실 가서 씻어'라고 했다"고 전했다.

    최근 사회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미투 운동이 기억하기 싫은 과거를 세상 밖으로 꺼내게 된 게기가 됐다.

    A씨는 "B씨가 자신의 행동을 뉘우치고 나를 비롯해 혹시 더 있을지 모를 피해자들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길 원한다"며 "이제라도 그가 자신의 행동이 얼마나 큰 상처를 줬는지 알기 바란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