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사회 “천안함 폭침 김영철이 설 곳은 국제형사재판소”…방남 반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1일 22:05:31
    바른사회 “천안함 폭침 김영철이 설 곳은 국제형사재판소”…방남 반대
    “김영철은 대한민국에 테러를 주도한 인물”
    기사본문
    등록 : 2018-02-23 14:00
    이선민 기자(yeatsmin@dailian.co.kr)
    ▲ 2006년 남북장성급회담 당시 김영철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연합뉴스

    바른사회시민회의 “김영철은 대한민국에 테러를 주도한 인물”

    우리 정부가 대승적 차원에서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힌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바른사회시민회의는 23일 ‘천안함 폭침 주범 김영철이 설 곳은 올림픽 폐막식장이 아니라 국제형사재판소다’는 논평을 내고 “‘평화올림픽’을 빙자해 천안함 유가족 및 북한에 의한 희생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대한민국 테러배후자가 버젓이 한국 땅을 밟게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정부는 김영철 방한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영철은 천안함 폭침 뿐만 아니라 연평도 포격을 주도했고, 김영철이 이끌었던 북한 정찰총국은 황장엽 암살조 남파, 농협 전산망 공격, 비무장 지대 목함지뢰 도발 등 호시탐탐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협했다”며 “이로 인해 김영철은 김정은, 김격식과 함께 전쟁범죄로 국제형사재판소(ICC)에 고발당했다. 또한 대한민국 정부, 미국, 유럽연합 등은 김영철을 국제적인 대북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영철은 북한 세습전체주의체제에 의한 자유 대한민국에 대한 테러를 주도한 인물이며 정전협정을 공개적으로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고 말했다.

    ▲ 자유한국당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방남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바른사회는 “대한민국과 국제사회에 대한 지속적인 무력도발과 자국민에 대한 무자비한 인권침해로 국제적 고립과 체제존립 위협에 직면한 북한이 평창올림픽을 전체주의체제 선전장으로 변질시킨 것도 모자라 이번에는 테러주범 파견으로 남남갈등을 유발시키고 5.24조치 및 국제제재를 우롱하고 있다”며 “북한에 의한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체제와 국민에 대한 또 다른 테러이며, 천안함 폭침에 대한 사죄없이 김영철 방문을 받아들이는 것은 자유대한민국이 북한 세습전체주의체제에 굴종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6.25전쟁에서 피로 지켜낸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체제는 저절로 유지되는 것이 아니라 굳건한 한미동맹과 압도적 힘의 우위에 의해서만 가능하다”며 “김영철이 설 곳은 평창올림픽 폐막식장이 아니라 전쟁범죄의 책임을 묻고 정의의 심판을 받아야 할 국제사법재판소다”고 호소했다.[데일리안 = 이선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