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회 KAI 과학기술상 대상에 카이스트팀과 신영훈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0일 00:02:39
    제 1회 KAI 과학기술상 대상에 카이스트팀과 신영훈군
    김조원 사장 “젊은이들의 꿈과 희망 펼칠수 있도록 적극 지원”
    기사본문
    등록 : 2017-11-10 15:2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뒷줄 가운데)이 10일 서울 동작구 대방동 공군회관에서 개최된 '제 1회 KAI 과학기술상 시상식'에서 참석한 내빈 및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10일 서울 동작구 대방동 공군회관에서 '제 1회 KAI 과학기술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상에는 카이스트팀과 신영훈군이 수상했다.

    KAI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융복합 산업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고조로 항공우주논문상을 과학기술상으로 개편하면서 기계·엔진, 전자·전기, 재료·소재 등 다양한 분야로 문호를 확대 개방했다.

    이 날 시상식에는 김조원 KAI 사장, 이승우 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산업정책관, 김승조 심사위원장(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 김영후 방위산업진흥회 부회장, 채우석 한국방위산업학회 회장, 류장수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 회장을 비롯해 수상자와 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영예의 대상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남영우·사라쿠마 사티스쿠마 팀과 연세대 신영훈 군으로 각각 산업부 장관상과 KAI 사장상으로 선정됐다. 이외에도 우수상 2팀, 장려상 4팀 등 총 8팀이 수상했다.

    카이스트 팀은 얇은 두께로 무게 절감 효과가 크고 초고속 충돌에도 보호 능력이 뛰어나며 스텔스 기능이 있는 다기능 복합재료 쉴드를 제안했다. 군사위성 등 우주구조물에 적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연세대 신영훈 군은 소형 드론의 배송·감시·탐색 등 안전문제가 대두되는 점에 착안해 저렴하고 날씨와 빛의 영향을 받지 않는 소형 IR-UWB 레이더를 활용한 소형 드론의 안전착륙시스템을 제안해서 실생활 적용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IR-UWB (Impulse-Radio Ultra Wideband)는 전송 신호가 목표물에 반사돼 되돌아오는 시간을 이용해 목표물의 거리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수상자들에게는 상패와 함께 총 1400만원의 장학금이 수여되며 KAI 입사 시 가산점 혜택이 주어진다. 대상 수상팀은 내년 2월에 개최되는 싱가폴 에어쇼 탐방 기회도 얻게 됐다.

    김조원 KAI 사장은 “기계·IT·재료·전자 등이 융복합된 항공 우주산업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미래 산업”이라며 “대한민국 미래 주역이 될 젊은이들의 꿈과 희망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지원 하겠다”고 약속했다.

    ‘KAI 과학기술상’은 기존 ‘KAI 항공우주논문상’을 포함해 지난 2003년부터 총 96명의 수상자를 배출한 명실상부한 국내 유일의 항공우주 분야의 대학생 논문 공모전이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