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일리 부상에도 ‘끄떡없는’ 롯데 최강무기는?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1일 08:47:06
레일리 부상에도 ‘끄떡없는’ 롯데 최강무기는?
[준PO 2차전]갑작스러운 선발 레일리 부상 이탈에도 '필승조' 무실점
연투 피로 극복하며 2차전까지 7.2이닝 무실점..타선 여전히 침묵
기사본문
등록 : 2017-10-09 18:05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레일리 부상 후 갑작스레 올라온 롯데 필승조는 무실점 호투했다. ⓒ 롯데 자이언츠

롯데 자이언츠의 필승조는 이날도 눈부신 피칭을 펼쳤다.

롯데는 9일 부산 사직구장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17 KBO리그’ 준플레이오프(5전 3선승제) 2차전에서 2회말 뽑은 1점을 마운드가 잘 지켜내 1-0 신승했다. 시리즈 전적은 1승 1패.

롯데의 최강 무기로 여겨졌던 강타선이 아닌 탄탄한 마운드의 힘으로 차지한 승리다.

롯데 타선은 이날 적시타가 1개도 없었다. 1~4회까지 매 이닝 출루했지만 홈을 밟은 타자는 단 1명이다. 번즈가 NC 3루수 박석민의 실책으로 출루했고, 박헌도·강민호가 볼넷을 골라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지만 문규현이 병살타를 쳤다. 그 사이 3루 주자 번즈가 홈을 밟은 것이 이날 득점의 전부다. 전날도 박헌도 홈런 외 적시타 없이 2점만 뽑았던 타선은 이날 역시 무기력했다.

1-0이라는 스코에서도 알 수 있듯, 타선의 활약보다는 마운드의 힘으로 이긴 경기였다. 선발 레일리가 5회까지 무실점으로 NC 타선을 틀어막으며 1-0 살얼음 리드를 지켰다.

6회초에는 나성범의 부러진 배트에 왼쪽 발등과 발목에 맞아 출혈이 일어나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다. 92개를 던진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마운드를 내려가는 레일리 상태를 지켜보는 롯데 벤치는 속이 탔다.

▲ 마무리 손승락 ⓒ 롯데 자이언츠

그러나 롯데의 최강무기가 모든 걱정을 덜어냈다. 박진형-조정훈-손승락으로 이어지는 필승조는 3.2이닝 무실점을 합작하며 승리를 지켰다. 연투의 피로도 극복했다. 1차전에서 박진형과 조정훈은 1이닝, 손승락은 2이닝을 던지고 휴식 없이 하루 뒤 마운드에 올랐지만 전혀 흔들림이 없었다.

원하지 않았지만 필승조를 6회부터 가동하게 된 롯데는 불펜에서 몸을 풀고 있던 박진형이 1차전에 이어 2차전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전날 린드블럼에 이어 7회 무사 1,2루의 불을 껐던 박진형은 스크럭스에게 2루타를 맞긴 했지만 야수들의 호수비로 위기를 넘겼고, 7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라 1사 2루까지 지킨 뒤 조정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아주 깔끔한 피칭은 아니었지만 결과적으로 전날에 이어 이날 경기에서도 제 몫을 했다.

팔꿈치 수술로 오랜 시간 재활을 거친 뒤 올 시즌 복귀한 조정훈은 팀 사정상 연투를 할 수 밖에 없었다. 1차전에서도 1이닝(19개)을 소화했는데 이날 대타 이호준을 유격수 뜬공으로 낚았다. 톱타자 박민우는 볼넷으로 걸렀지만, 전날 만루홈런을 터뜨린 모창민을 내야 땅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쳤다. 8회초에는 나성범에게만 좌전 안타를 맞았을 뿐, 스크럭스-박석민-권희동으로 이어지는 까다로운 타선을 잠재웠다.

마무리는 역시 손승락이었다. 조원우 감독 예고대로 이날도 출격했다 1차전에서 2이닝 동안최다인 35개를 던지며 NC 타선을 틀어막았던 손승락은 1-0 앞선 9회초 첫 타자 지석훈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기선을 제압했다. 김준완은 공 하나로 2루수 직선타로 잡아냈고, 대타 이종욱에게 안타를 맞긴 했지만 어려운 타자 박민우를 1루 땅볼 처리하며 승리를 지켰다.

득점권에서 15타수 무안타에 그친 타선이 아닌 7.2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필승조 트리오가 롯데의 준플레이오프 최강 무기로 떠오르고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