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장-구청장 정책협의회 개최…국가 건의과제 논의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3일 13:19:32
서울시, 시장-구청장 정책협의회 개최…국가 건의과제 논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선정 배제 대응·국고보조금 기준 보조율 차등 적용개선
박원순 "지방분권 실현 위해 시·자치구 공동관심사항 정책방향 중앙정부 건의"
기사본문
등록 : 2017-09-14 11:35
박진여 기자(parkjinyeo@dailian.co.kr)
▲ 서울시와 22개 자치구가 첫 정책협의회를 갖고 시행 가능한 정책 공유 및 국가 건의과제를 함께 논의했다.(자료사진) ⓒ서울시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선정 배제 대응·국고보조금 기준 보조율 차등 적용개선
박원순 "지방분권 실현 위해 시·자치구 공동관심사항 정책방향 중앙정부 건의"


서울시와 22개 자치구가 첫 정책협의회를 갖고 시행 가능한 정책 공유 및 국가 건의과제를 함께 논의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시청 간담회장에서 '시장-구청장 정책협의회' 첫 번째 회의를 개최하고 정책 아이디어를 나눴다.

시장-구청장 정책협의회는 시·구 공동관심사항과 정책방향을 공유하며 나아가 국가정책에 대해서도 공동 대응방안이 없는지 정례적으로 논의하는 협의체다.

박 시장이 의장으로서 주재한 이날 회의에서 22개 자치구청장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서울 전지역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선정 배제에 대한 대응방안 ▲국고보조금 기준 보조율 차등 적용개선 등 2개 안건이 주요 논의됐다.

서울시는 이날 정책협의회에서 나온 사안 중 시·구 차원에서 즉시 시행 가능한 부분은 정책으로 채택하고, 국가적 차원에서 논의돼야 할 부분은 정부 건의과제로 채택한다는 방침이다.

박 시장은 "시장-구청장 정책협의회가 지방분권 실현 등을 위한 주요과제를 심도있게 논의해 중앙정부에 건의하고, 시와 자치구 공동관심사항에 대한 정책방향을 함께 정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중앙정부가 온전한 지방자치를 잘 이뤄나갈 수 있도록 가장 큰 지방정부인 서울시가 강력한 지방분권 실현을 앞당기는 데 선도적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서울시와 22개 자치구가 첫 정책협의회를 갖고 시행 가능한 정책 공유 및 국가 건의과제를 함께 논의했다.(자료사진) ⓒ서울시
[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