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15.7℃
맑음
미세먼지 62

‘추가 검진’ 류현진, 선발 잔류 최대 분수령 오나

  • [데일리안] 입력 2017.07.04 08:26
  • 수정 2017.07.05 08:04
  • 김평호 기자

4일 뼈 스캔 통해 정밀 검사 받을 예정

최악의 경우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 등판

<@IMG1>
경기 도중 타구에 맞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0·LA 다저스)이 다시 한 번 선발 로테이션 잔류를 향한 기로에 선다.

MLB닷컴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류현진은 4일(이하 한국시각) 타구에 맞은 왼발을 재검사한다.

앞서 류현진은 지난달 29일 LA 에인절스와의 인터리그 원정경기 도중 상대 타자 안드렐튼 시몬스가 때린 강한 타구에 왼 발목을 맞았다. 타구를 맞은 류현진이 한동안 통증을 호소할 정도로 심각한 부상이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절뚝이기까지 한 류현진은 다시 마운드에 서는 투혼을 발휘하며 5회까지 무실점 행진을 이어나갔다. 경기 직후 이어진 검진에서 큰 부상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지만 세밀하게 뼈 상태를 관찰하기 위해 이번에 뼈 스캔을 받을 예정이다.

이로 인해 류현진은 로테이션을 한 차례 건너뛰게 됐다. 당초 오는 5일이나 6일 애리조나와의 홈경기 등판이 유력했지만 무산되고 말았다. 일단 다저스는 애리조나와의 3연전에는 클레이튼 커쇼, 알렉스 우드, 리치 힐 순으로 나간다.

몸 상태에 이상이 없다는 가정 하에 류현진은 빨라야 8∼10일 열리는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홈경기에 등판할 수 있게 됐다.

류현진으로서는 아쉬움이 많이 남을 수밖에 없다. 어깨 부상으로 2년 반 가량을 날린 류현진 입장에서 무리할 이유는 없지만 등판 간격이 길어질수록 좋을 것도 없다. 올 시즌 초반보다 갈수록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류현진은 계속 경기에 나서면서 그간 떨어진 감각을 찾는 것도 중요하다.

<@IMG2>
또한 다저스 코칭스태프에도 아직 건재하다는 것을 계속해서 상기시킬 필요가 있다. 현재 다저스의 선발진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결장이 길어진다면 잊혀지는 것 또한 한 순간이다.

최악의 경우 캔자스시티전에도 나설 수 없다면 휴식은 더 길어지게 된다. 메이저리그는 올스타 브레이크 이후 이달 15일부터 후반기를 재계하지만 5선발 급으로 분류되는 류현진의 등판은 더욱 밀릴 수밖에 없다.

최악의 경우 에인절스전 이후 20여일이 지나서야 마운드에 오를 수 있다. 부상자 명단에 등재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경쟁자 마에다가 전날 샌디에이고전에서 3.2이닝 8피안타 5실점으로 흔들리면서 류현진은 입지를 다질 수 있는 기회를 놓치게 된 점이 아쉽다.

최상의 시나리오는 4일 검진에서 아무런 이상도 발견되지 않은 류현진이 캔자스시티와의 홈 3연전에 나와 완벽한 투구 내용을 선보이며 편안하게 올스타 브레이크를 맞이하는 것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