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안 여론조사] 홍준표, 2위로 '급등'…문재인 소폭 하락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07:39:51
    [데일리안 여론조사] 홍준표, 2위로 '급등'…문재인 소폭 하락
    홍, 21.2% 안, 19.4% '실버크로스'…심, 8.7%로 상승
    유, 3.9% 반등 계기 못 잡고…홍 '보수표심' 결집 주목
    기사본문
    등록 : 2017-05-02 10:24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 <5월 첫째주 데일리안-알앤써치 여론조사 결과>

    5.9대통령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간 '실버 크로스'(2,3위 간 지지율 교차)가 일어났다. '길 잃은 보수표심'의 대이동에 따른 결과라는 분석이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40%대 지지율의 고공행진에서 소폭 하락했다. 같은 진보진영인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상승세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데일리안이 의뢰해 여론조사기관 '알앤써치'가 무선 100% 방식으로 실시한 5월 첫째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 후보는 41.8%로 1위를 기록했다. 문 후보 지지율은 지난주 보다 2.5%p 하락했지만 5주째 40%대 견고한 지지율을 유지했다.

    ▲ 대선을 일주일 앞두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21.2%)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19.4%) 간 '실버 크로스'가 일어났다.ⓒ데일리안

    3주간 홍준표 12.1%p↑ '무서운 상승세'…안철수 17.6%p↓ '날개 없는 추락'

    특히 홍 후보는 21.2%로 처음으로 2위로 올라섰다. 홍 후보는 지난주 보다 6.4%p 상승해 안 후보를 제쳤다. 최근 3주 동안 무려 12.1%p 뛰어오른 '무서운 상승세'다.

    반면 안 후보는 19.4%로 3위로 주저앉았다. 3주 전(37.0%) 보다 지지율이 17.6%p 빠진 '날개 없는 추락'이다. 안 후보를 대안으로 여기던 보수층이 대거 홍 후보쪽으로 발길을 돌린 것으로 해석된다.

    심 후보는 지난주 보다 4.4%p 상승한 8.7%로 지지율 최고치를 기록했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심 후보의 상승세는 문 후보의 지지율 하락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보수진영에서 자진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3.9%로 바닥을 쳤다. 최근 한달 간 지지율 5%선을 넘지 못하며 반등의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한편 이번 조사는 4월 30일부터 5월 1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961명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체 응답률은 4.3%, 표본추출은 성과 연령, 지역별 인구 비례 할당으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2.2%p다. 통계보정은 2016년 7월 말 행정자치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를 기반으로 성·연령·지역별 가중값을 부여했다.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