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고백 "긴 투병, 독방에 갇힌 듯 살았다"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7일 00:03:20
신동욱 고백 "긴 투병, 독방에 갇힌 듯 살았다"
기사본문
등록 : 2017-03-28 07:27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배우 겸 작가 신동욱의 심경 고백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 레인보우미디어

배우 겸 작가 신동욱의 심경 고백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드라마 ‘소울메이트’, ‘구름계단’, ‘쩐의 전쟁’ 등으로 인기를 모은 신동욱은 2010년 군 복무 시절, 구체적인 원인을 알 수 없는 희귀질환인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 ‘CRPS' 진단을 받아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차마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의 극심한 고통에 시달렸다는 그는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신동욱은 직접 집필한 ‘씁니다, 우주일지’(이하 ‘우주일지’)를 우리나라 판 ‘마션’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우주의 무중력 공간에서 일어나는, 미래에 분명히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현실적이고 과학적으로 그렸다”라며 “여기에 평행우주론을 엮어 영화 ‘인터스텔라’와 비슷한 분위기를 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칼 세이건의 ‘콘택트’처럼 시공간의 개념을 다뤄서 단조롭지 않은 구조를 쌓아 놨다”라며 “곳곳에 미국식 유머가 많다. 재미있고 쉽게 읽을 수 있는 이야기를 쓰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우주일지’를 집필하면서 어려웠던 점에 대해 묻자 신동욱은 우주 공간에서 소설 속 주인공이 혼자 고립되는 장면을 쓰는 게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는 주인공의 세밀한 심리 묘사를 위해 고민하다 결국 스스로를 고립 시키는 방법을 택했다고.

신동욱은 “전화기도 꺼놓고 TV는 뉴스 밖에 안 봤다. 정말 우주 공간에 있는 것 같은 착각이 들도록 해가 떨어져서 어두울 때, 새벽에만 산책했다. 아무와 연락하지 않았다”라며 “주치의 교수님 빼고는 만난 사람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CRPS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 투병 중 가장 힘들었던 것에 대해 "아픈 건 약을 먹으며 참고, 치료를 하면 되지만 본질적인 외로움을 해결할 방법이 없어 힘들었다"는 고백을 했다. 신동욱은 “거의 5~6년 동안 사람들을 안 만났다. 독방에 갇혀 지냈던 거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신동욱은 오로지 팬들의 사랑 덕분에 병을 극복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팬들은 5~6년의 공백 동안 ‘믿음’ 하나로 자신을 기다려 줬다며 “꼭 뻔뻔한 얼굴로 돌아오겠다는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고 싶어 소설을 쓰게 됐다”라고 말했다.

또 현재 ‘CRPS’를 앓고 있는 환우들에게 두려워하면 안 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그는 “주위에서 하는 걱정과 격려의 말들을 듣다 보면 스스로 굉장히 안 좋은 병에 걸렸다는 생각에 더 우울해지고 힘들어진다. 그런 말들을 듣는 것보다 스스로 용기를 내서 병마와 싸웠으면 좋겠다”라는 말로 그들을 응원했다.

이어 “‘폭포가 행복이라면, 폭포는 긴 시간을 굽이쳐 흘러오는 법이다. 낙하하는 그 찰나의 순간을 위하여’라는 말이 있다. 찰나의 순간을 위해, 행복을 위해 지금의 시련을 잘 견뎠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신동욱은 연기 계획과 올해 목표에 대한 이야기도 들려줬다. 현재 좋은 작품을 기다리고 있다는 그는 “몸이 많이 좋아졌다. 날이 따뜻해지면 연기자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동욱은 세계적으로 ‘덕후’를 생산해내는 사람이자 꾸준히 사랑받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나를 좋아해 주는 분들에게 사랑받으며 같이 늙어갈 수 있는, 내 작품들을 아끼는 모든 분들이 두고두고 사랑해줄 수 있는 배우, 작가가 되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배우 신동욱은 2003년 KBS 20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그는 드라마 ‘소울메이트’, ‘구름계단’, ‘쩐의 전쟁’ 등으로 이름을 알린 뒤 2010년 3월 드라마 ‘별을 따다줘’ 종영 이후 현역으로 입대했다. 훈련을 받던 중 희귀질환인 CRPS(복합부위통증증후군) 판정을 받고 2011년 의가사제대를 했다. CRPS는 만성적으로 지속되는 신경병성 통증이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