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한일 위안부 합의' 견해 묻는 일본 기자에...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19:05:30
안희정 '한일 위안부 합의' 견해 묻는 일본 기자에...
"모욕 받은 인격은 국가 간 협상으로 해결못해"
기사본문
등록 : 2017-01-11 17:53
이슬기 기자(wisdom@dailian.co.kr)
▲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11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대한민국이 10억 엔이 없어서 위안부 합의를 한 줄 아시느냐."

안희정 충남지사가 11일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견해를 묻는 일본 외신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각국 정치 지도자들의 인식 방향이 상당 부분 잘못됐다면서 "위안부 문제는 정부 간 협상으로 종결될 수 있는 종류의 문제가 아니다"라고도 했다.

이날 오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는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대선 주자로서 '재협상' 또는 '폐기' 중 구체적으로 어떠한 입장을 갖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안 지사의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현재 한일 위안부 합의 자체를 인정할 수 없다며 폐기해야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안 지사는 "국가 간의 관계든 개인 간의 관계든 인권과 인격의 문제에 대해서는 고통을 당한 자의 진정한 용서가 있지 않는 이상, 종결되는 문제가 아니다"라며 "1965년 6.3 한일협정 때 왜 이 주제가 올라가지 않았는지 일본인들도 아실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전쟁터에 성노예로 강제 징집된 뒤 가까스로 귀향한 이들이 피해 사실을 일일이 신고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했다는 것이다.

안 지사는 이어 "이 문제에 대해서 일본 정치인들과 박근혜 정권도 각자대로 할말이 있겠지만, 정부끼리의 협상으로 이분들의 모욕 받은 인격과 인생을 갈음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월권"이라고 못 박았다. 또 "재협상이니 폐기니 이런 말 자체가 실효가 없다. 진실을 요구하는 것이지, 돈 10억 엔을 요구하는 게 아니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한일 정치지도자들이 미래를 향한 우리의 동반자적 과제들을 풀고, 과거사를 제대로 정리하기 위해서는 진실 앞에서 화해할 수 있는 길을 ‘다른 차원에서’ 모색해보자는 것이 나의 제안”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한국과 일본 간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10억 엔의 돈을 냈다며 한국의 국가 신용문제까지 거론, 한국이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안 지사는 오는 12일 귀국을 앞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이른바 ‘제3지대’ 세력을 중심으로 제기되는 정계 개편설과 관련, “정당이 무원칙한 창당과 해산을 반복하는 낙후된 민주주의 정당정치를 극복해야한다. 대통령에 문제가 생기면 대통령을 탈당시키고 정당도 아무런 책임지지 않고 간판 바꾸는 정치를 극복하는 게 민주화운동 세대인 안희정의 도전”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반 총장과 제3지대를 중심으로 한 개편설 등 대선을 앞두고 급조되는 정당정치를 저는 ‘철새정치’라 칭하고 부정한다”고 못 박았다. 또 “지금 철새의 이동으로 AI조류 인플루엔자 때문에 수백만 가금류를 죽이고 있다. 이런 철새정치가 어떤 피해를 끼칠지는 지난 70년 동안 너무나 많이 봤지 않느냐”고 꼬집기도 했다.

그러면서 “무원칙의 정치를 하는 선배들께 그런 정치를 이제 그만두시고 새로운 후배들의 도전을 응원해달라고 말하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안 지사는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를 향해 "더 이상 민주주의와 정당 정치의 원칙을 훼손시키지 마시기 바란다. 존경하는 대선배로 남아달라"며 정계은퇴를 공개적으로 촉구한 바 있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