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9.8℃
맑음
미세먼지 51

'구르미' 반전 엔딩, 박보검-김유정 운명은?

  • [데일리안] 입력 2016.10.12 07:48
  • 수정 2016.10.12 07:50
  • 부수정 기자

<@IMG1>
KBS2 월화극 '구르미 그린 달빛' 반전 엔딩으로 시청률 18.8%(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구르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 제작 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 16회에서는 백성을 위한 세상을 만들고 싶은 왕세자 이영(박보검)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홍경래(정해균)의 추국장에 홍라온(김유정)을 데려온 김헌(천호진)이 역적의 딸과 내통하지 않았음을 입증하려면 목을 베라고 협박한 것.

추포된 홍경래를 만난 후 라온을 걱정하는 마음에 가장 먼저 "추포된 사실을 가족들은 알고 있소?"라고 물은 영. "그런 거 없다"는 홍경래의 말에 영은 "당신은 왕이 사라지길 바란다"고 들었다며 "그럼 나 역시 당신의 표적이 되는 건가"라고 물었다.

"백성을 위한 지도자는 하늘이 세우는 것이 아닌, 백성의 손으로 직접 세우는 것"이라는 뜻밖의 말에 많은 것을 느낀 듯했다.

홍경래를 찾아간 영은 "백성이 세운 지도자라 하면, 백성의 말을 잘 듣는 허수아비 왕을 뜻하는 것인가"라는 물음에 "당신과 나, 계집과 사내, 이들이 동등한 존재가 된다는 것"을 허용하는 왕을 원한다는 답에 "내가 꿈꾸는 세상과 당신이 꿈꾸는 세상이 다르지 않다"라고 했다. 영 또한 '아이가 아이답게, 여인이 여인답게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고 싶기 때문이었다.

백성을 위한 정치를 원하는 것만큼은 같았던 두 사람. 이에 영은 "어쩌면 피 흘리지 않고 찾을 수도 있지 않겠소. 우리가 꿈꾸는 세상을 향해 발걸음을 맞추는 그 길을"이라며 추국을 마치고 다시 찾아오겠다고 했지만, 위기는 금세 찾아왔다.

홍경래의 추포 소식을 들은 후 내내 불안함에 시달리던 왕(김승수)는 곧장 추국장을 열라고 지시했고, 김헌은 아버지를 보기 위해 몰래 궐에 들어왔다가 빠져나가지 못한 라온을 납치한 것

그렇게 영과 라온은 추국장 한복판에서 재회했고, 김헌은 "역당의 무리와 역모를 꾀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증명해 보이라"며 "저 계집(라온)의 목을 치라"고 협박,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하지만 백운회와 금군이 대치한 순간, 병연은 영과 라온을 모두 살리기 위해 그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선택을 했다. 영의 목에 칼을 들이대며 "세자를 살리고자 한다면 길을 터라"고 소리친 것.

'구르미 그린 달빛'은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