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평전 나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06:56:31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 평전 나와
    공병호 박사 저...한국 원양어업 개척자 김 회장의 인생사와 경영철학 담겨
    기사본문
    등록 : 2016-02-24 09:14
    김영진 기자(yjkim@dailian.co.kr)
    ▲ 한국 경제성장사를 이끌어온 1세대 기업가이자 현대판 장보고로 불리는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의 평전이 24일 발간됐다. ⓒ동원그룹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의 평전이 발간됐다. 김 회장은 대한민국 경제성장사를 이끌어온 1세대 기업가이자 현대판 장보고로 불리는 인물이다.

    동원그룹은 24일 김 회장의 평전 '김재철 평전, 파도를 헤쳐온 삶과 사업 이야기'(공병호 지음, 21세기 북스)가 발간됐다고 밝혔다.

    동원그룹에 따르면 이 책은 가난한 농촌에서 11남매 중 맏이로 태어나 가난에 맞서 자신과 가족, 사회와 나라의 살길을 찾아 몸부림쳤던 한 사람, 인간 김재철의 삶과 경영에 대한 기록이자 평가서다.

    김 회장은 동원그룹과 한국투자금융지주의 창업자로, 23세이던 1958년 한국 최초의 원양어선 지남호의 실습 항해사로 참치잡이를 시작해 1969년 동원산업을 창업, 국내 최대의 원양어업 회사인 동원산업을 이끌어온 한국 원양어업의 개척자이자 우리나라를 세계 원양강국으로 키운 주역이다.

    그가 청년기를 보낸 1950년대 중반에서 1960년대는 한국이 6·25전쟁의 폐허를 딛고 산업화를 향해 전진하던 시기였다. 대부분의 기업가들이 육지를 기반으로 하는 사업을 할 때 김 회장은 일찍이 바다로 눈을 돌렸다.

    20대와 30대 초반에 걸쳐 남태평양과 인도양에서 직접 선장과 선단장으로 활동하면서 '캡틴 김'으로 명성을 날렸다.

    이 책은 한국의 대표 경제경영 전문가로 꼽히는 공병호 박사가 집필을 맡았다는 점에서도 특별하다. 공 박사는 객관적이고도 세밀한 인물 탐구, 김 회장의 정신적 유산을 전수하기 위해 1년여 간의 밀착 취재와 방대한 자료 분석, 심층 연구를 토대로 김재철 회장의 일대기는 물론 기업가 정신과 생활 원칙, 남다른 경영 철학을 집중 분석해 경영학 교과서와 같은 내용을 담아냈다.

    추천사를 쓴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은 "이 평전은 한 개인이 아니라 처음으로 바다를 발견하고 그 넓은 세계로 뛰어든 한국 현대 산업사에 바치는 오마주(경의)"라고 평가했다. 공 박사는 에필로그에서 김 회장의 인생에 대해 "참으로 잘살아낸 인생이었다"라고 압축하면서 "그의 인생에는 감동이 있고, 감격이 있고, 스토리가 있고, 교훈이 있었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김영진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cript type="text/javascript" src="//adimg.kstarplay.tv/js/kstar_1_0_0.j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