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서혁신도시 조경 비리, LH 직원 또 구속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2월 17일 20:01:17
    대구 신서혁신도시 조경 비리, LH 직원 또 구속
    계약 정보 제공 대가 1800만원 받은 혐의
    기사본문
    등록 : 2014-12-18 15:08
    박민 기자(myparkmin@dailian.co.kr)
    대구 신서혁신도시 조경비리를 수사중인 검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한명을 뇌물수수 혐의로 추가 구속했다.

    18일 대구지검 특수부(부장검사 김지용)에 따르면 LH 대구경북지역본부 조경공사 담당 권모 과장은 내부 정보를 제공하고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됐다.

    권 과장은 지난 2012년 12월부터 지난 9월 새 조경시설물 업체 A사로부터 총 3차례에 걸쳐 모두 18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권 과장은 LH 대구경북본가 5억1000여만원 상당 옥외용 벤치와 정자 납품·시공 계약을 하는 과정에서 계약 관련 정보와 자료를 제공하고, 그 대가로 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서혁신도시 공사 비리와 관련해 LH 직원이 구속된건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검찰은 시공업체 등에 공사 편의를 제공하고 3000여만원을 받은 조모 차장을 구속 기소했다.

    조 차장은 1심에서 징역 2년에 벌금 3000만원, 추징금 3050만원을 선고 받았다. 검찰은 관련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조만간 수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데일리안 = 박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