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유족 임원 교체 새정연 '골치' "더 강해질 수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2월 24일 09:01:52
    세월호유족 임원 교체 새정연 '골치' "더 강해질 수도.."
    기존 집행부와 '특검 추천권' 의견 접근, 강성 집행부 들어서면 원점 회귀
    기사본문
    등록 : 2014-09-18 13:50
    김지영 기자(jyk@dailian.co.kr)
    ▲ 김병권 세월호 참사 희생자,실종자, 생존자 가족대책위원장과 유가족들이 지난 16일 오후 국회 본청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회의 세월호 사고 발언에 대해 입장을 밝힌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대리운전 기사 폭행 사건으로 세월호 참사 유가족 대책위원회 집행부가 총사퇴하면서 향후 새정치민주연합의 세월호 특별법 협상에도 비상이 걸렸다. 유가족 대책위에 전 집행부보다 강성 집행부가 들어설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한 가운데, 그간 새정치연합과 유가족간 이뤄놓은 합의도 엎어질 위기에 처했다.

    김병권 위원장과 김형기 수석부위원장, 유경근 대변인 등 세월호 참사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 대책위원회 집행부 9명은 지난 17일 대리기사 폭행 사건의 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했다. 이에 따라 유가족 대책위는 이르면 이주 중 총회 등의 절차를 거쳐 새로운 집행부를 선출할 것으로 관측된다.

    관건은 새 집행부가 기존 지도부의 세월호 특별법 관련 기조를 유지할 것인지 여부다. 새정치연합 관계자에 따르면 유가족 측은 당초 특별법상 진상조사위원회에 기소권과 수사권을 부여해야 한다는 방침을 고수해왔으나, 협상 주체인 새정치연합 지도부의 설득에 따라 특별검사 추천권으로 입장을 선회했다.

    새정치연합의 한 원내당직자는 “기존 집행부는 사실상 특검 추천권만 줘도 괜찮다는 입장이었는데, 더 강성 집행부가 들어서면 원점으로 돌아가 다시 기소권과 수사권 요구에 ‘올인’할 가능성이 크다”며 “그렇게 되면 새정치연합 지도부도 새누리당과 협상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특히 대리기사 폭행 사건에 앞서서도 이미 유가족 대책위 내에서 집행부를 교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책위 집행부는 기소권과 수사권을 1안으로, 새정치연합이 제안한 특검 추천권을 2안으로 두고 새누리당과 직접 협상에 임했는데, 이 과정에서 어떤 소득도 얻어오지 못하면서 유가족들의 신뢰를 잃었다는 것이다. 오히려 어설프게 ‘딜(deal)’을 시도하다가 가로막혀 협상력에 의문만 생겼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 대책위는 새누리당과 2차 협상에서 기소권과 수사권을 요구하던 중 특검 추천권 카드를 꺼내들었다가 ‘기소권과 수사권을 포기했는지 먼저 확인해달라’는 새누리당 측의 지적에 꼬리를 내렸다.

    이 같은 상황에 가장 난감한 쪽은 새정치연합이다. 현재 새누리당은 추가 협상의 선행조건으로 야당과 유가족 측의 입장 정리를 요구하고 있다. 1대 1 협상이 가능하도록 통일된 안을 가져오라는 것이다. 이 때문에 새정치연합과 유가족 대책위간 입장이 틀어진다면 여야간 추가협상은 기대하기 어려워진다.

    당초 유가족 대책위는 표면적으로 기소권과 수사권 주장을 굽히지 않으면서도, 물밑 조율을 통해서는 새정치연합의 특검 추천권 제안을 사실상 수용했었다. 새정치연합이 처음부터 기소권 문제에 난색을 표했던 점을 고려하면 대책위의 요구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갈 경우, 특별법 협상은 물 건너갈 공산이 크다.

    한편, 당내 의원들의 퇴진 요구로 코너에 몰렸던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 겸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은 지난 17일 칩거 나흘 만에 당무에 복귀하면서 세월호 특별법 협상을 직접 마무리 짓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세월호 특별법 문제는 이제 상황이 더 심각해졌다”며 “그러나 당 소속 의원들과 함께 총의를 모아서 마지막 혼신의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김지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