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단체들 "KBS 문창극 왜곡보도 중단하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08:53:45
    보수단체들 "KBS 문창극 왜곡보도 중단하라"
    13일 어버이연합 등 여의도 KBS 본관 앞서 기자회견
    기사본문
    등록 : 2014-06-13 17:21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13일 오후 대한민국어버이연합 회원 등이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KBS가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해 왜곡된 보도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단체들이 최근 과거 교회 강연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와 관련, 일부 언론의 ‘악의적 왜곡보도’를 즉각 중단하라며 반발했다.

    나라사랑실천운동·대한민국어버이연합·자유개척청년단 등 7개의 보수성향 시민단체는 13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영방송인 KBS가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악의적 편집으로 왜곡 보도해 국정운영을 방해하려 한다”고 비난했다.

    이들 단체는 “방송은 편집을 어떻게 하는가에 따라 참과 거짓이 완전히 뒤바뀌는 탓에 진실을 제대로 전달하려면 부분이 아닌 전체적인 사실을 다루야 한다”며 “하지만 KBS는 편집의 중요성을 교묘하게 이용해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문 후보자에 대한 편파 보도를 사주한 배후를 반드시 밝히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범 보수단체 ‘국민통합시민운동’(이하 통합운동·위원장 이영우)도 이날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마녀사냥은 중단되어야 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KBS의 보도형태를 지적했다.

    통합운동은 성명에서 “문 후보자의 과거 종교행사 발언을 둘러싸고 우리 사회의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며 “이는 우리사회의 갈등유발세력, 반 대한민국세력이 누구인지를 확인시켜 주고 있다”고 밝혔다.

    통합운동은 또 “이번 논란은 소위 ‘국영방송’이라는 KBS의 왜곡보도로부터 시작됐다”며 “이 뉴스를 접한 기독교인은 물론, 전체 영상을 본 상식인이라면 누구라도 KBS의 보도가 얼마나 악의적인 왜곡보도인지 쉽게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그러면서 “(문 후보자 발언의)전후 문맥을 잘라낼 경우, 오해를 유발할 수도 있는 표현을 일부 사용한 것은 사실이나, 문 후보자 발언의 기본취지는 우리 민족이 수많은 고난을 이기고 발전해 온데 대한 자부심을 드러낸 것”이라며 “‘공영방송’의 기자라는 사람들이 이러한 사실을 몰랐을 리는 없다. 길 사장을 쫒아낸 (특정)세력이 이러한 왜곡보도를 배후에서 주동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통합운동은 “KBS의 보도 및 이를 악용하는 자들의 행위는 헌법이 보장하는 종교의 자유의 본질적 내용을 침해하는 종교탄압이자 헌법위반”이라며 “해당 동영상에 나오는 ‘장로 문창극’의 발언은 세상의 잣대로 평가해서는 안 되는 ‘종교적 발언’이다. 이는 대부분 오해를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있고, 자칫하면 종교탄압, 종교차별로 변질될 우려가 크다. 즉, 헌법이 보장하는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행위가 될 수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언제부터 KBS와 정치인들이 교회 내부의 발언까지 감시하고 문제를 삼아왔느냐”며 “이는 명백한 시대착오적 종교탄압이자 헌법위반”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통합운동은 “우리는 지금의 갈등과 혼란을 우리 민족이 겪어야 하는 마지막 고난이라고 본다. 지금의 혼란과 고난을 능히 극복하고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국민들이)일부 언론의 왜곡보도와 선전선동에 흔들리지 말고 진실을 보려는 노력을 기울여 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후보자는 전날인 12일 자신의 ‘2011년 교회 강연 동영상’을 공개한 언론사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방침을 밝혔다.

    문 후보자는 이날 오후 이석우 총리실 공보실장을 통해 인사청문회 준비단 명의로 발표문을 내고 “일부 언론의 악의적이고 왜곡된 편집으로 마치 내정자가 우리 민족성을 폄훼하고 일제 식민지와 남북 분단을 정당화했다는 취지로 이해되고 있다”며 “언론사의 보도책임자를 상대로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법적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발표했다.

    문 후보자는 또한 “악의적이고 왜곡된 보도내용 대부분이 동영상 전체를 시청하거나 전체 텍스트의 문맥을 파악하지 않고 특정 글귀만을 부각시키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무총리실 인터넷 사이트 등에 후보자의 강연 전문과 동영상 등을 게재해 국민들이 직접 판단토록 요청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