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도매시장과 MOU 체결 농산물가격안정 나선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00:32:21
    홈플러스, 도매시장과 MOU 체결 농산물가격안정 나선다
    농산물도매법인 서울청과와 MOU 체결 유통단계 낮춰 농산물 가격 낮출 것
    기사본문
    등록 : 2014-05-08 06:00
    김해원 기자(lemir0505@dailian.co.kr)
    홈플러스가 도매시장과 농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국내 1위 농산물도매법인인 서울청과(대표 김용진)와 상품 거래 및 산지정보 공유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청과는 연간 약 7000억 원 규모의 과일과 채소를 취급하는 도매법인으로 홈플러스는 앞으로 서울청과의 차별화된 상품을 도입하는 한편, 양사가 더욱 경쟁력 있는 유통구조를 갖출 수 있도록 산지 주요 정보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홈플러스는 또 지난 2012년 8월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농안법)개정으로 도매시장의 정가, 수의매매가 허용된 이후 도매법인과 대형마트가 직접 거래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정가매매는 출하자가 미리 제시한 가격으로 구매가 이뤄지는 정찰판매, 수의매매는 가격을 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도매법인 중재하에 출하자와 구매자가 협의를 거쳐 농산물을 사고 파는 방법이다.

    도매시장과 대형마트간 정가, 수의매매가 활성화되면 기존 산지-산지유통인-도매시장법인-중도매인-소매점-고객의 5단계 유통구조가 산지-도매시장법인-대형마트-고객의 3단계로 짧아져 시장가격이 더욱 저렴해질 수 있다는 게 업체의 설명이다.

    특히 사과, 배, 양파, 배추 등과 같은 저장 농산물의 경우 저장 후기 산지 시세가 저장 초기에 비해 상승하는 경우가 많은데 대형마트가 저장 초기에 대규모 물량을 매입하면 산지는 저장비용을 줄이는 한편 안정적으로 수익을 확보할 수 있고 소비자들은 더욱 저렴하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또 도매법인 저온창고 사용료도 정가, 수의매매 물량에 대해서는 0.3%로 인하되므로 유통비용을 추가로 절감할 수 있는 여지가 생긴다고 홈플러스는 강조했다.

    안태환 홈플러스 신선식품본부장은 “장기불황으로 소비자와 기업 모두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부담을 줄이고, 업의 본질에 충실한 전략으로 대형마트와 전체 시장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자 이번 MOU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김해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