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타이거즈 신축구장 명칭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2월 24일 09:01:52
    기아 타이거즈 신축구장 명칭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야구팬 및 기아차 임직원 등 3만5000여명이 명칭 응모와 설문 참여
    기사본문
    등록 : 2013-07-08 17:34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 기아 타이거즈의 광주 신축 야구장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조감도.ⓒ기아자동차

    내년부터 선보일 기아 타이거즈의 광주 신축 야구장의 명칭이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로 결정됐다.

    기아 타이거즈의 모기업 기아자동차는 지난 3~4월 온라인 및 서울모터쇼 현장 투표를 통해 기아타이거즈 야구팬, 기아차 임직원 등 3만5000여명으로부터 광주 신축 야구장 명칭을 응모 받고 설문을 진행한 결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로 최종 확정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라는 명칭은 32년 프로야구 역사 동안 무려 10번이나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기아 타이거즈의 위상과 잘 어울려 홈구장의 명칭으로 선정됐으며, 앞으로도 명문구단으로서 팬들에게 챔피언의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의미가 담겼다.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는 지난 2011년부터 공사를 시작해 올해 연말이면 완공될 예정이며, 관중석 2만2000여석 규모(약 2만7000여명 수용)에 팬들이 가까이에서 야구를 관람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차 고객 및 임직원, 기아 타이거즈를 사랑하는 야구팬 등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수렴했더니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라는 좋은 명칭이 지어진 것 같다”며 “내년에 새롭게 개장 될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많은 야구팬들을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선정된 명칭에 대한 광주 시민들의 의견을 알아보기 위해 6월 26일부터 27일까지 양일간 총 2290명의 광주야구장 관람객에게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으며, 총 1506명(65.8%)이 찬성 의견을 밝혔다.

    이외에도 지난 7월 3일 광주 광역시 거주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해 동의한다 49%, 동의하지 않는다 26.7%, 잘 모르겠다 24.3% 등의 결과를 얻어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라는 명칭에 긍정적인 의견이 더 많은 것으로 확인했다.

    한편, 기아차는 함평에 있는 2군 야구장의 명칭을 항상 1군에 오르기 위해 도전하는 2군 선수들의 도전정신을 담아 ‘함평-기아 챌린저스 필드’로 선정했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