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호치민, 떡볶이에 홀딱 빠지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2월 24일 09:59:56
    베트남 호치민, 떡볶이에 홀딱 빠지다!
    “떡볶이 응온 람!”떡볶이 먹기위해서 두시간씩 기다려...
    기사본문
    등록 : 2009-12-08 15:57
    강영한 (yh0610@daum.net)
    ▲ 수 많은 인파로 북적거리는 어메이징 코리안 푸드 테이블 관 전경 ⓒ세계음식문화연구원

    베트남 경제의 중심지 호치민시에서 한국의 음식문화와 떡볶이를 알리는 행사가 대성황을 이루었다.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4일동안 베트남 호치민시 9.23 Park에서 20여개의 나라들의 참여로 열린 ‘Taste of the World´ 의 “2009 제 2회 어메이징 코리아 푸드 테이블전”에서 (사)세게음식문화연구원(양향자 이사장)과 호치민시가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행사는 40여명의 한식문화 홍보단이 참가, 한식문화의 맛과 멋을 호치민시 250만 시민들(호치민시 인구 약900만명)에게 체험토록 하는 등 단일행사로는 기록적인 인원이 관람케하는 행사로 대성황리에 마무리 됐다.

    ▲ 어메이징코리안푸드테이블을 축하하기 위해 찾은 (사)세계음식문화연구원 양향자 원장과 내.외 귀빈들 ⓒ세계음식문화연구원

    ▲ Taste of the world 경연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한 기전대학 정요한 참가자가 심사위원 앞에서 자신의 요리작품을 평가받고 있다. ⓒ세계음식문화연구원

    특히 이번 한식홍보단은 베트남 시민들이 가장 호감을 가지고 있는 한식음식홍보관, 시식관, 사물놀이공연, 양향자 교수의 떡볶이강연, 학술회의 등 다채로운 행사로 호치민시민을 사로잡았는데 그중 한국의 떡볶이 시식관은 호치민시민들이 2-3시간동안 기달려 줄을 서서 기다릴 정도로 떡볶이의 인기는 상상을 초월했다. 연이어 “떡볶이 응온 람!”(떡볶이 맛있어요)를 외치며 베트남 현지의 떡볶이 진출 가능성에 대해 다시 한번 확인해 보는 자리가 됐다.

    호치민시 9군에서 2시간 차로 왔다는 리 퓨웅(23세) 은 “한국의 음식과 떡볶이는 우리 친구들이 좋아하는 요리로 대장금등을 통해서 많아 알고 있고,이번에 한국음식홍보전 호치민 국영방송(에이치방송)의 생중계를 보고 알았고 아침부터 이곳에 왔어요. 떡볶이 맛있어요”

    또한 양향자 원장의 궁중떡볶이와 고추장 떡볶이 시연은 호치민 시민들에게 집에서도 손쉽게 할 수 있는 영양만점 간식임을 확인시켰다.

    ▲ 궁중떡볶이 시연이 끝난 후, 관람객들에게 시연중인 양향자 원장 ⓒ세계음식문화연구원

    ▲ 2시간을 기다려 떡볶이를 시식하며 좋아하는 호시민 시민 ⓒ세계음식문화연구원

    이밖에 소원연에 소원적기 체험, 한지공예품 만들기 체험, 투호 던지기 체험 등 다양한 한국 전통문화체험을 통해 한국의 문화를 오감으로 체험시켰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사)세계음식문화연구원 양향자 이사장은 “하루 1만 인분의 떡볶이가 3시간만에 동이날 정도로 떡볶이 시식체험은 호치민시 250만의 뜨거운 환호를 받은 체험 중 하나 였으며 기대이상의 호감과 참가자의 열광에 우리도 놀란 행사였습니다. 강한 향신료에 이미 적응이 된 베트남 시민들에겐, 떡볶이의 맵고 달콤한 맛이 호치민 시민의 눈과 입을 자극하며 그들을 떡볶이에 열광시켰습니다.”라며, “앞으로도 한식 세계화를 위해 직접 각 나라로 찾아가 한식의 현지화를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