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복귀’ 류현진 SF전, 해설위원 전망은?


스포츠 = 김윤일 기자 기자(eunice@dailian.co.kr) |
▲ 류현진 복귀전. ⓒ MBC스포츠플러스

MBC스포츠플러스가 부상에서 돌아온 류현진(LA 다저스)의 복귀 경기를 생생하게 전달한다.

MBC스포츠플러스는 16일 오전 10시 50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에 위치한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LA다저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경기를 생중계한다.

류현진은 부상을 털고 다저스의 선발 투수로 출격한다. 류현진은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 중 사타구니 부상을 당했다. 당시 3승 무패, 평균자책점 2.12로 맹활약을 펼치던 류현진은 부상으로 인해 시즌을 이어갈 수 없었다.

재활에 돌입한 류현진은 조금씩 몸 상태를 끌어올렸다. 그리고 지난 3일 싱글A 첫 재활등판에서 4이닝 무실점, 8일 트리플A 두 번째 재활등판에서 5이닝 1실점을 기록하며 건강한 모습을 되찾았다. 이에 다저스는 류현진을 선발 로테이션에 투입하면서 기존 선발 자원이었던 마에다 겐타와 로스 스트리플링을 불펜으로 보냈다.

MBC스포츠플러스 송재우 해설위원은 “류현진의 재활 인터뷰에서 자신감이 느껴졌다. 다저스에서 선발 경쟁이 펼쳐지고 있지만 올라와서 좋은 컨디션으로 공을 던질 수 있다면 선발 자리를 걱정할 필요가 없을 것 같다. 현재 상태로는 확실히 몸 상태가 좋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다저스의 스타일을 보면 잘 던지고 괜찮은 선수들을 밀어주는 모습이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류현진이 잘 던진다면 다저스는 류현진을 계속 활용할 수밖에 없다. 다저스에 선발 자리는 분명히 있다. 나머지 몫은 류현진 본인에게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