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2.5℃
온흐림
미세먼지 73

국토연구원 "강남4구·세종 아파트값에 거품"

  • [데일리안] 입력 2020.09.24 11:21
  • 수정 2020.09.24 11:23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잠실·삼성·청담·대치동 일대가 보이고 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잠실·삼성·청담·대치동 일대가 보이고 있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서울 강남 4구지역과 세종시 아파트값에 거품이 끼어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의 국책연구기관 보고서가 나왔다.


국토연구원 최진 연구원은 워킹페이퍼 ‘아파트 가격거품 검증과 시사점’에서 시도지역 및 강남4구를 대상으로 아파트 가격을 분석한 결과, 강남4구를 포함한 서울 지역 아파트에 가격거품이 존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최 연구원은 2012년 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실거래가격지수와 한국감정원 중위가격자료를 활용해 시·도별 주택 내재가치를 산정하고 내재가치 대비 매매가격의 수준을 파악했다. 이 결과 강남4구, 세종시가 다른 지역에 비해 매매가격이 고평가돼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12월을 기준으로 강남 4구, 세종, 서울은 내재가치 대비 매매가격 비율은 각각 213.5%, 208.5%, 179.8%였다.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7년간 내재가치 대비 매매가격 비율은 서울은 109.9%에서 179.8%로 69.9%포인트 상승했고 강남 4구는 128.8%에서 213.6%로 84.8%포인트, 세종은 105.0%에서 208.5%로 103.5%포인트 올랐다.


2016년 이후 다른 지역이 일정 비율 수준을 유지하는 반면 이들 지역은 지속적으로 비율이 상승하는 양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최 연구원은 덧붙였다.


최 연구원은 "국지적 가격거품 발생 가능성에 대해 주의를 기울여야 하며 코로나 19 바이러스 이후 실물경기와 자산시장 간 온도차가 커지는 상황에서 가격거품은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클 수 있기 때문에 정부는 부동산 시장을 안정화하기 위한 정책을 일관성 있게 시행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다만 연구방법의 특성상 가격의 움직임에 기초해 분석한 결과로 분석기간 이후 발생한 시장여건 변화와 가격거품의 수준을 파악하지 못한 한계가 있기에 해석에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으며 추후 보완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