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14.4℃
맑음
미세먼지 30

방통위, 현대HCN 물적분할 '사전동의' 의결…M&A 탄력

  • [데일리안] 입력 2020.09.23 16:02
  • 수정 2020.09.23 16:06
  • 이호연 기자 (mico911@dailian.co.kr)

콘텐츠 투자·경영투명성 조건…KT 스카이라이프 인수 '속도'

현대 HCN 로고.현대 HCN 로고.

정부가 현대HCN 물적분할 변경 허가에 동의했다. KT스카이라이프와 현대HCN의 인수합병(M&A)전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3일 정부 과천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현대HCN 물적분할 변경허가 신청에 대해 사전동의 의결을 진행했다.


앞서 현대HCN은 지난 4월 존속법인인 ‘현대퓨처넷’과 신설법인인 ‘현대HCN’으로 회사를 물적 분할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방송사업권 변경허가’ 및 ‘최다액출자자 변경승인’을 신청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이 방송 통신 부문을 떼어내 현대HCN을 매각하기 위함이다. 현대퓨처넷이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 100%를 보유하는 단순·물적 분할 방식이다.


변경허가 신청을 받은 과기정통부는 지난달 27일 조건을 부과한 심사안을 방통위에 전달했다. 방통위는 이달 이틀간 심사안을 검토한 결과, 권고사항을 부가해 현대HCN의 SO 사업자 변경에 동의했다.


방통위는 과기정통부의 심사안 조건을 일부 수정해 “현대HCN이 현대퓨처넷이 미디어 콘텐츠 투자계획에서 제시한 투자금액 중 전부 또는 일부를 준수하지 못했을 경우 해당 금액 상당액을 미디어 콘텐츠 분야에 추가 투자해야 한다”는 조건을 덧붙였다.


최다액 출자자를 현대퓨처넷으로 명확히 해 불필요한 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현대 HCN은 매년 현대퓨처넷의 미디어 콘텐츠 투자계획 이행실적을 확인해야 하며, 매 사업연도 종료 후 3개월 이내에 중앙전파관리소장에게 이를 제출해야 한다.


또 신설법인 현대HCN의 최다액출자자가 변경되면 이 조건의 효력은 당해 최다액출자자 변경승인 조건에 따른다고 명시했다.


방통위는 현대HCN에 사외이사와 감사기구 등 경영투명성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도 권고했다. 현대HCN이 분할 이후 비상장회사로 전환하는 것을 고려해 사외이사 및 감사기구 등 조직과 제도를 현대HCN 수준으로 운영할 것을 제시했다.


김창룡방통위 상임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M&A 앞둔 상황에서 미디어 투자 이행 조건과 권고안을 제시한 사무처 안은 타당하다“고 말했다. 김현 방통위 부위원장도 "과기정통부안에 대한 수정 제시가 적절하다"며 "유료방송 시장 변화도 고려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방통위는 현대백화점 그룹이 현대HCN 매각을 추진중인 상황을 고려해 M&A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사전 동의 내용은 오는 25일 과기정통부에 통보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가 현대 HCN의 변경허가 심사를 마치게 되면 현대HCN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KT스카이라이프가 현대백화점그룹과 본격적인 인수 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퓨처넷과 현대HCN의 분할 기일을 11월 1일로 예정했으나, 심사결과가 빨리 발표되면 앞당겨질 수도 있다. KT스카이라이프는 현대HCN M&A를 성공시키면 위성방송, IPTV, 케이블TV를 모두 갖춘 플랫폼 사업자로 위상을 공고히 할 수 있게 된다.


관건은 과기정통부와 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함 심사이다. 기업결함 심사에서는 KT의 유료방송시장 점유율이 35%가 넘는 것이 문제 소지가 될 수 있다.


지난 2016년 공정위는 SK텔레콤과 CJ헬로비전의 M&A 불허 결정을 내린 바 있다. 양사 합병시 CJ헬로비전의 유료방송권역 23개 중 21곳에서 경쟁이 제한된다는 판단에서다. 당시 KT와 LG유플러스는 1위 사업자끼리의 M&A로 방송통신 시장의 독과점 심화를 우려하며 반대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