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8.7℃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6

서비스 수출 경제성장 기여, 상품 수출 앞질렀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9.23 11:00
  • 수정 2020.09.23 09:56
  • 이배운 기자 (lbw@dailian.co.kr)

무협 ‘한국 서비스산업의 국제적 위상과 경제기여 효과’ 보고서 발표

한국무역협회CI ⓒ한국무역협회한국무역협회CI ⓒ한국무역협회

지난해 우리 서비스 수출의 경제성장 기여도가 상품 수출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4일 발표한 ‘한국 서비스산업의 국제적 위상과 경제기여 효과’에 따르면 2019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2.0% 중 서비스 수출의 기여도는 0.5%포인트로 2014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반면, 재화 수출의 기여도는 0.2%포인트에 그쳤다. 경제 성장 기여도에서 서비스 수출이 재화 수출을 앞지른 것은 2015년 이후 처음이다.


특히 서비스 수출은 양질의 일자리와 부가가치 창출 측면에서 상품 수출보다 더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수출이 국내 경제에 직간접적으로 유발한 취업인원은 2018년 170만7000명으로 총 수출에 의한 취업유발인원 중 32.1%를 차지했다. 이는 2015년 29.4%에서 2.7%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같은 기간 상품 수출의 취업유발인원 비중은 70.2%에서 67.4%로 감소했다. 서비스 수출의 취업유발인원 중 상용직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5년 45.7%에서 2018년 48.6%로 증가해 고용의 질적 개선에도 성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서비스 수출 1원 당 부가가치 유발액이 2010년 0.707원에서 2018년 0.812원으로 0.105원 증가할 때 같은 기간 상품 수출의 부가가치 유발액은 0.560원에서 0.613원으로 0.053원 증가하는데 그쳤다.


다만 보고서는 “2019년 한국의 서비스 수출액은 1015억 달러로 5422억 달러를 기록한 상품 수출의 5분의 1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등 우리 서비스업의 글로벌 경쟁력은 여전히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라며 "더 많은 부가가치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서비스 수출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심혜정 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경제의 확대, 한류와 K-방역으로 높아진 국가브랜드 등은 우리 서비스업의 해외 진출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정보제공 강화, 비관세장벽 개선, 융합 서비스모델 발굴, 디지털 마케팅 지원 등 서비스기업의 해외진출을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