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14.1℃
맑음
미세먼지 30

"살아있는 역사·민주정부 주역" 이해찬 행사장서 쏟아진 찬사

  • [데일리안] 입력 2020.09.23 05:00
  • 수정 2020.09.22 22:00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李 전기 만화책 '나의 인생 국민에게' 발간 축하연

박병석 "그의 경륜과 혜안 그리워 할 것"

이낙연 "철길 잘 깔아놔 저는 달리기만 하면 돼"

김두관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성공, 손길 다 닿아"

22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전기 22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전기 '나의 인생 국민에게' 발간 축하연에서 이해찬 전 대표(가운데), 박병석 국회의장, 이낙연 대표, 김두관 의원이건배를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여권 인사들이 22일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전기 만화책 '나의 인생 국민에게' 발간 축하연에 대거 참석해 이 전 대표를 향한 극찬을 쏟아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행사에서 "이 전 대표는 민주정부 13년의 역사이자 주역으로, 그 기간 비판도 칭송도 있었다"며 "우리는 그의 경륜과 혜안을 그리워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어 "앞날을 응원하며 한 가지만 충고의 말씀을 드리겠다. 술을 줄이고, 담배를 줄이라"고 웃으면서 조언하기도 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 전 대표가 철길을 잘 깔아놔서, 저는 그냥 편안하게 달리기만 하면 돼 행운"이라며 "조용필 다음에 노래를 부르는 사람은 불운하다고 하는데, 곰곰이 생각해 보니 이해찬 대표 뒤를 따라다니는 것이 다행"이라고 밝혔다.


전기 발간위원장인 김두관 의원도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이해찬이라는 거인의 어깨에 기대 여기까지 왔다"며 "1인자 같은 2인자의 퇴임"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역사를 돌아보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에 그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다"며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의 살아있는 역사"라고 평가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답사를 통해 "좋은 말인지 나쁜 말인지 분간이 안 되는 말씀도 많이 하시는데, 바이러스와 비슷한 것이 아닌가"라는 농담을 던졌다.


그는 "(2018년) 당 대표 선거 때 가까운 웬수(원수)들이 와서 대표를 해야 한다고 했는데, 그때 총선을 계기로 재집권의 기반을 만들자고 마음먹었다"며 "시스템 공천 전례를 만들어 놓는 게 당 발전의 디딤돌이 되겠다고 생각해 역점을 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1년간 회고록을 쓰는 것이, 마지막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