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6043 명
격리해제
23981 명
사망
460 명
검사진행
23003 명
12.5℃
온흐림
미세먼지 73

‘비밀의 숲2’ 이준혁 드디어 찾을까? 조승우·배두나, 공조 시작

  • [데일리안] 입력 2020.09.19 20:00
  • 수정 2020.09.19 14:01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tvNⓒtvN

‘비밀의 숲’ 조승우와 배두나가 본격적으로 공조가 긍정적 결과를 이끌어낼지 관심이다.


19일 방송되는 tvN 금토드라마 ‘비밀의 숲2’에서 황시목(조승우 분)과 한여진(배두나 분)이 서동재(이준혁 분)의 납치 현장을 다시 찾아간다.


두 사람은 앞서 공조 활약상은 이전부터 입증됐다. 황시목은 진상을 꿰뚫어보는 날카로운 눈과 머리로 치밀한 추리력을 발휘했고, 한여진의 명석한 두뇌와 발로 뛰는 열의로 진실에 가까워졌다. 두 사람의 시너지는 사건의 결정적인 단서로 이끌었다.


검경협의회에 합류하기 위해 황시목이 서울의 대검으로 진출하면서 이들의 공조는 본격화됐다. 서로가 수사권조정에 있어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검경은 각각의 치부를 파헤쳤고, 그 최전방에 있던 서동재가 누군가의 타깃이 되면서, 또다시 동료를 잃을 수 없는 황시목과 한여진이 함께 수사에 뛰어든 것이다. 이 사건이 검경과 상관없음을 입증해오라는 조직의 목적과는 달리, 두 사람은 ‘살아 있는’ 서동재를 한 시라도 빨리 찾아내기 위해 힘을 합쳤다.


그렇게 뭉친 황시목과 한여진은 서동재가 없어진 현장에서부터 차근차근 흩어진 조각들을 맞춰나가기 시작했다. 현장에 남겨진 서동재의 차를 토대로 납치 당시의 상황을 추리해나갔고, 범인은 체격이 좋은 서동재를 제압할 수 있을만한 거구라는 결론을 내렸다. 전 동두천 서장 전승표(문종원 분)를 의심하고 원하는 바를 이끌어내기 위해 2대 1 압박을 선보이는 이유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드디어 황시목과 한여진의 공조가 시작된다. 지난 방송 말미, 범인을 봤다는 목격자가 등장하면서 실종된 서동재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


이 가운데 사전 공개된 11회 예고영상에서 이들은 다시 한번 서동재의 납치 현장을 찾아 빈틈없는 추리에 나선다. 흔들림 없이 단단한 눈빛으로 하나라도 놓치지 않겠다는 의지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이에 목격자의 진술을 토대로 이들이 또 어떤 새로운 단서를 찾아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오후 9시 방송.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