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3341 명
격리해제
20832 명
사망
393 명
검사진행
20782 명
20.9℃
맑음
미세먼지 10

[2021 예산안] 신재생에너지, 공공 ESS 구축사업 등 신규 예산 주목

  • [데일리안] 입력 2020.09.01 08:30
  • 수정 2020.08.31 18:02
  • 배군득 기자 (lob13@dailian.co.kr)

제주지역 계통안정화 ESS 25MWh 구축…국민주주 프로젝트 착수

수소생산기지 추가·수소차 구매보조 확대 등 수소경제 본격화


내년 신재생에너지 사업 예산안 ⓒ정부합동내년 신재생에너지 사업 예산안 ⓒ정부합동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공공 에너지저장장치(ESS) 구축사업에 신규 예산을 투입한다. 수소산업은 생산기지 추가와 수소차 구매보조 규모를 확대할 방침이다.


정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1년도 예산안’을 확정·발표했다. 신재생에너지 등 그린산업 육성은 올해 처음으로 2조원이 넘는 2조1000억원이 배정됐다.


대규모 발전단지 조성 등 태양광 확산, 풍력 발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자금·R&D·입지 등 지원에 1조3000억원이 투입된다. 이를 위해 국민주주프로젝트 등 금융(7000억원)·보급(3000억원) 지원에 나선다.


또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입지 타당성조사(4개 권역, 75억원), 해상풍력 산업지원센터(신규 2개소) 구축 및 계통지원을 위한 공공 에너지저장장치(ESS) 설치(132억원) 등이 이뤄진다.


수소산업은 수소경제 조기 도래를 위해 생산-유통-활용 분야에 시급한 핵심 인프라 구축(6000억원)에 중점을 뒀다. 수소생산기지(9개소), 생산·저장시스템 기술개발(R&D) 등을 담았다.


이와 함께 수소충전소 모니터링시스템 유통감시센터 구축, 수소거래소 구축 계획 수립, 수소 튜브트레일러 지원(16개)에 나선다. 수소충전소 구축(56개소), 수소자동차 보급(1만5000대), 수소도시 조성(3개소) 등도 포함됐다.


이밖에 에너지효율은 전력수요관리를 위한 아파트 스마트 전력량계 보급(225만호), 노후건물 에너지 빅데이터 시스템 구축(1200동)에 나선다.


녹색기업은 환경현안 해결 혁신기술 보유 75개 기업 선정, R&D→사업화→판로개척 등 성장 단계별 맞춤지원(765억원)이 예산에 들어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