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17.8℃
맑음
미세먼지 32

문대통령 지지율 41.4%…서울 부정평가 60%대

  • [데일리안] 입력 2020.08.19 11:00
  • 수정 2020.08.19 12:32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긍정 41.4% 부정 55.6%…격차 14.2%p

'심리적 지지선' 붕괴에 핵심 지지층 결집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경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경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한 주 만에 40%선을 회복했다. '심리적 지지선'이 무너졌다는 위기감에 지지층이 결집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40대와 호남을 제외한 전연령·전지역에서는 여전히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많다. 특히 서울은 부동산 정책으로 돌아선 이후 부정평가 60%대를 유지하고 있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8월 셋째 주 정례조사에서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1.4%다. 40%선을 이탈한지 한 주 만에 회복한 것으로, 전주(38.7%) 대비 2.7%p 오른 수치다.


부정평가는 55.1%로, 전주(55.6%)와 큰 차이가 없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전주 16.9%p에서 14.2%p로 좁혀졌다.


이번 국정 지지율 변화는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으로 인해 위기감을 느낀 핵심 지지층이 결집한 데 따른 것이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19일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30%대로 떨어지니 '집 나간' 지지층이 돌아온 것"이라며 "부동산 문제가 안정화되면 지지층인 30대도 되돌아올 수 있지만 코로나19 수도권 재확산이라는 변수가 있기 때문에 이번주가 변곡점이 될 것 같다"고 분석했다.


지지층 40대, '데스크로스'에서 '골든크로스'로


실제 연령별 조사에서 전주 '데스크로스(Death cross)'였던 40대의 지지율은 1주 만에 '골든크로스(Golden Cross)'가 됐다. 40대의 긍정평가는 전주 43.2%에서 이번주 54.7%로 11.5%p 급등했다. 반대로 부정평가는 전주 50.3%에서 5.6%p 내린 44.7%로 집계됐다.


다른 연령층의 긍정평가는 △18세 이상 20대 41.6% (0.2%↑) △30대 42.5% (3.9%p↑) △50대 40.8% (4.3%p↑) △60세 이상 31.7% (3.5%p↓)다. 부정평가는 △18세 이상 20대 49.4% (1.6%↓) △30대 56.0% (0.4%p↓) △50대 58.1% (2.0%p↓) △60세 이상 63.5% (5.0%p↑)로 조사됐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8월 셋째 주 정례조사에서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1.4%, 부정평가는 55.1%로 집계됐다.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8월 셋째 주 정례조사에서 문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41.4%, 부정평가는 55.1%로 집계됐다.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호남·영남 지지율 변동…서울 부정 60%대 지속


지역별 조사에서는 문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인 호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김 소장은 "지역별 조사에서는 호남과 전통적 보수 지역인 PK·TK에서 지지율 변동이 이뤄졌다"면서 "특히 서울은 긍정평가가 많이 오르긴 했지만, 부동산 문제 때문에 여전히 부정평가가 60%대다. 이를 주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역별 긍정평가는 △서울 37.6% (8.5%↑) △경기·인천 44.8% (4.2%↑) △대전·충청·세종 38.3% (1.0%p↑) △강원·제주 43.7% (1.9%p↑) △부산·울산·경남 30.0% (4.1%p↓) △대구·경북 27.8% (6.7%↓) △전남·광주·전북 71.8% (9.1%↑)로 조사됐다.


부정평가는 △서울 60.2% (5.3%↓) △경기·인천 53.0% (1.7%p↓) △대전·충청·세종 56.7% (2.4%p↓) △강원·제주 49.3% (4.1%p↑) △부산·울산·경남 63.7% (5.1%↑) △대구·경북 67.3% (5.0%↑) △전남·광주·전북 27.1% (1.3%↓)로 나타났다.


더불어 성별 지지율은 남성의 경우 긍정평가(42.4%) 상승, 부정평가(54.9%) 하락이 이뤄진 반면, 여성은 긍정평가(40.5%)와 부정평가(55.2%) 모두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의 긍정평가와 부정평가는 전주 대비 각각 3.5%p 상승, 2.7%p 하락했다. 여성의 긍정평가는 전주 보다 2.1%p, 부정평가도 1.6%p 올랐다.


이번 조사는 지난 18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6.7%로 최종 1013명(가중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기준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