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6146 명
격리해제
24073 명
사망
461 명
검사진행
22904 명
18.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3

광주천 범람 위기…양동시장 상인 대피령

  • [데일리안] 입력 2020.08.07 18:52
  • 수정 2020.08.07 18:54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광주시, 계곡·하천 찾지 말라 당부

불필요한 외출 자제도 요청

많은 비로 광주천이 불어나면서 7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시장 앞 태평교 밑으로 흐르는 강물이 범람 수위까지 도달하고 있다. ⓒ뉴시스많은 비로 광주천이 불어나면서 7일 오후 광주 서구 양동시장 앞 태평교 밑으로 흐르는 강물이 범람 수위까지 도달하고 있다. ⓒ뉴시스

7일 광주·전남 지역 집중호우 여파로 광주광역시 도심을 흐르는 광주천이 범람 위기를 맞았다.


광주 서구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광주시 양동 태평교(KDB 빌딩 앞) 인근 광주천의 수위가 범람 우려 수준까지 상승했다.


호남 최대 전통시장인 양동시장 상인들에겐 대피령이 내려졌다. 상인들은 상가 전기를 차단하고 폭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양동 둔치주차장을 포함해 △광주천 1·2교 △광암교 등 광주천 하부 도로와 △운남교 하부도로 △산동교 하부도로의 침수가 우려된다. 아울러 △석곡천 △평동천 △본량동 △임곡동 △송산유원지 상류 등의 주변 도로 역시 침수 피해가 예상된다.


광주시는 폭우가 이어질 경우 광주천 범람과 인근 지역 침수로 큰 피해가 생길 수 있다고 보고, 주변 도로를 통제해 보행자 통행을 막고 있다. 차량들은 우회 운행토록 하고 있다.


영산강 홍수통제소는 오후 4시를 기해 지석천 나주시(남평교) 구간에 홍수 경보를 발령하기도 했다. 홍수통제소는 앞서 오후 3시 10분 홍수주의보를 내린 바 있다. 오후 4시 40분에는 영산강 나주대교 부근에도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다.


광주시 등 지자체들은 불필요한 외출 자제를 요청하며, 계곡과 하천 주변 등에 출입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