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3516 명
격리해제
21166 명
사망
399 명
검사진행
18508 명
17.9℃
맑음
미세먼지 10

전공의 집단휴진 예고…민주당 "수도권 개원의 늘리는 것 아냐"

  • [데일리안] 입력 2020.08.06 20:00
  • 수정 2020.08.06 20:00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전공의들, 의대정원 확대 반발해 집단휴진 예고

민주당 "특수 전문분야 의료진 확충" 달래기

집단휴진 하루 앞두고 정부와 전공의 만남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계 집단휴진 추진' 관련 담화문 발표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인턴·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이 정부여당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발해 오는 7일 집단 휴진을 예고한 가운데, 민주당이 "서울 수도권 개원의를 늘리려는 게 아니다"며 달래기에 나섰다.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6일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위기 상황에서 대한민국의 방역은 인정받고 있다"며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의료자원과 지역의료인력 부족의 심각성도 다시 확인됐다. 더 이상 의료진의 헌신만을 바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허 대변인은 "의료서비스 질 향상과 지역 의료 인프라 격차 해소를 위해 한시적으로 의대 정원을 확대하는 방안을 발표했다"며 "우리나라 인구 천 명 당 임상의사 숫자는 2.4명으로 OECD 평균 3.5명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구 천 명 당 의사는 서울의 경우 3.1명에 비해 경북은 1.4명, 충남은 1.5명으로 지역별 격차는 더욱 심각하다"며 "서울 수도권의 개원의를 늘리는 것이 아닌 의료 인력 부족한 지역과 특수 전문분야, 의과학 분야에 종사하게 될 의료진을 확충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허 대변인은 그러면서 "의료계가 우려하는 부분에 귀 기울이겠다"며 "코로나19의 위험이 여전히 상존하는 상황에서 의료진의 집단행동이 국민께 큰 어려움을 드릴 수 있다.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의료진과 국민의 신뢰가 깨지지 않도록 의료계에 신중한 대처를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후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전공의들의 대표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주요 임원진과 만나 간담회를 했다. 전날 대전협과 소통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조치다. 앞서 이날 오전 박능후 장관은 담화를 통해 집단휴진 자제를 요청했지만 전공의들은 휴진계획을 철회하진 않은 상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