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5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56 명
격리해제
13406 명
사망
302 명
검사진행
18490 명
24.1℃
강한 비
미세먼지 3

김기현 "이인영, 자녀 유학자금 출처 사생활이라 제출 못 한다고?"

  • [데일리안] 입력 2020.07.12 15:44
  • 수정 2020.07.12 15:49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사생활 검증 못 받겠다면 장관 하지 마라"

"야당을 청문회 들러리쯤으로 생각하나"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 ⓒ김기현 페이스북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 ⓒ김기현 페이스북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이 12일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의 자료 제출 거부 행태를 비판하며 "야당을 청문회 들러리쯤으로 생각하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8일자로 국회 인사청문요청안이 국회에 접수된 상황인데, (이인영 후보자가) 야당 의원의 각종 자료제출 요구에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불성실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인영 후보자가 △자녀의 병역의무 이행 자료 △불문명한 스위스 유학 자금 출처에 대한 구체적 자료 △후보자의 재산형성 과정에 대한 자료 △납세 등 각종 금전 납무 의무와 관련된 기본 체크사항 등을 못 주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왜 못 주냐고 했더니 너무 민감해서라고 한다. 민감한 사항인지 아닌지는 국회가 확인할 사항이라고 했더니, 국회가 너무한 것 아니냐며 오히려 큰소리다"라며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누가 청문위원이고 누가 후보자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수많은 청문회를 통해 장관 후보자들의 사생활까지 들춰내며 질타하시던 분이 정작 자신이 검증대에 서자 자료제출 거부로 맞서는 것은 오만의 극치"라며 "자료를 제출하지 않아도 현역의원 불패신화를 이어갈 수 있다는 자만이 아니고서야 이러진 못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사생활이어서 자료를 제출하지 못하겠다고 할 것이 아니라, 사생활을 검증받지 못하겠다면 장관직 하지 마라"며 "여당 원내대표에 이어 통일부 장관까지 하시려는 분의 배포가 이렇게 좁쌀만 해서야 어디 북한과 협상이나 제대로 할 수 있겠냐"고 날을 세웠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