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4770 명
격리해제
13817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798 명
28.3℃
온흐림
미세먼지 30

배현진 "박주신, 부친을 괴롭혔던 '병역 의혹' 결론 내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7.12 09:36
  • 수정 2020.07.12 10:15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정직과 성실이 가문의 유산…부친 유지 받들 것 기대"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미래통합당 배현진 대변인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주신씨를 향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혀 온 병역 비리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 대변인은 11일 페이스북에 "많은 분들이 찾던 박주신씨가 귀국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발표한 대로 아버지 가시는 길 끝까지 잘 지켜주기 바란다"며 "다만 장례 뒤 미뤄둔 숙제를 풀어야 하지 않을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병역비리의혹'에 관한 2심 재판이 1년 넘게 중단돼 있다"며 당당하게 재검을 받고 2심 재판에 출석하라고 촉구했다.


배 대변인은 "주신씨의 부친께서 18년 전 쓴 유언장이란 글에는 '정직과 성실'이 가문의 유산이라 적혀 있었다"며 "박주신씨가 부친의 유지를 받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주신씨는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상주로 조문객을 맞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