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4660 명
격리해제
13729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489 명
24.1℃
튼구름
미세먼지 19

추경에 슬쩍 올린 與민원성 예산, 논란되자 "전액 삭감"

  • [데일리안] 입력 2020.07.02 18:44
  • 수정 2020.07.02 19:23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정성호 국회 예결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년도 3차 추경 예산안 등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조정 소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정성호 국회 예결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020년도 3차 추경 예산안 등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조정 소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상임위별 심사 과정에서 지역구 민원성 사업을 끼워넣은 것으로 확인됐다. 논란이 되자 민주당은 모두 삭감하겠다고 밝혔다.


2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은 "개별적인 지역 예산은 결코 추경에 수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사실관계를 확인해봤더니 예결위나 일부 상임위에서 관련 증액 요구가 있었다"며 "이미 일부 의원은 증액 요구를 철회했고, 나머지도 당사자와 상의한 것은 아니지만 이런 자세로 심사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래통합당은 민주당이 3차 추경안에 총 3571억원 규모의 13개 지역 민원사업 예산을 집어넣었다면서 "염치없는 새치기"라고 비판했다. 한국해양진흥공사 출자, 소재부품 자원 순환 기술혁신텐터 구축,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 예산을 '지역구 끼워넣기' 사례로 지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