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79 명
격리해제
12204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45 명
18.1℃
박무
미세먼지 4

이용수 할머니 '배후설' 제기 김어준, 시민단체에 고발당해

  • [데일리안] 입력 2020.06.01 12:20
  • 수정 2020.06.01 12:32
  • 김소영 기자 (acacia@dailian.co.kr)

사법시험준비생 모임, 명예훼손 혐의로 김씨 고발

"이용수 할머니 명예 훼손..윤미향 의원 구하려는 목적"

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캡쳐 ⓒ김어준의 뉴스공장 홈페이지 캡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에 대해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방송에서 '배후설'을 주장한 방송인 김어준이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1일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이하 사준모)는 김어준씨를 서울 서부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사준모는 김씨가 지난달 26일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프로그램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발언을 토대로 고발장을 냈다.


고발장에 따르면 김씨는 당시 방송에서 "지금까지 할머니가 얘기한 것과 최용상 가자인권평화당 대표의 주장이 비슷하고 최 대표의 논리가 사전 기자회견문에도 등장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 할머니가 강제징용 피해자 운동에 위안부를 이용했다고 한 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누군가 왜곡된 정보를 드렸고 그런 말을 옆에서 한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후 이 할머니와 수양딸 곽모씨가 "이 할머니 생각이 맞다"고 반박하자 다음날 같은 방송에서 "혼자 정리한거라고 한 뒤 7~8명이 협의했다는 보도가 있는데 누구 말이 맞는거냐"고 되물었다.


사준모는 "김씨는 이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을 거대한 배후설 또는 음모론으로 규정했다"며 "연세가 92세인 이 할머니가 '노망 들었다, 치매에 걸렸다'는 인식을 대중에게 심어줌으로써 이 할머니의 명예를 훼손하고자 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최소한 이 할머니의 반대의견도 들어보지 않고 허위 사실을 진술했다"며 "검찰 수사 중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구제하고자 하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공익적인 목적으로도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사준모는 김씨의 이러한 발언들이 정보통신망법 내지는 형법상의 명예훼손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달 28일 CBS 라디오 프로그램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씨의 배후설을 언급하며 "내가 바보냐, 치매냐"라며 "백번 천번 얘기해도 나 혼자 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