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26.5℃
구름조금
미세먼지 73

머스크 "테슬라 본사, 다른 주로 이전"...공장 재가동 불허 반발

  • [데일리안] 입력 2020.05.10 11:00
  • 수정 2020.05.10 11:19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트위터 통해 지역 정부 결정 불만 표출...텍사스·네바다 언급

사업장 폐쇄 카운티 상대 소송 제기...이전 철회 여지는 남겨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뉴시스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뉴시스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본사를 이전하겠다는 초강수 입장을 밝혔다. 테슬라 공장 소재지인 캘리포이나주의 지역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봉쇄령을 이유로 공장 재가동을 불허하면서 이에대한 불만을 표출했다.


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솔직히 이번 일은 최후의 결정타였다"며 "테슬라는 이제 본부와 미래 사업을 텍사스나 네바다로 즉각 옮길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동안 테슬라는 캘리포니아주 앨러미더카운티의 프레몬트에 유일한 미국 내 완성차 생산 공장을 둬 왔다.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캘리포니아주가 자택 대피령을 내리면서 지난 3월 23일부터 생산을 중단한 상태다.


이후 캘리포니아주가 지난 8일부터 서점과 꽃집 등 일부 소매점에 대해 영업 재개를 허용하자 머스크는 7일 밤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8일 오후부터 프레몬트 공장을 제한적으로 가동하겠다고 통지했다.


하지만 앨러미더카운티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명령이 여전히 시행 중이라며 제재에 나섰다. 테슬라가 자동차 생산을 재개해도 좋다는 승인을 받은 게 아니라며 공장 재개를 불허했다.


머스크의 본사 이전 언급은 이에 대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이미 테슬라는 캘리포니아 북부지방법원에 앨러미더카운티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주주들에게도 앨러미더카운티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내라고 부추기고 있다.


머스크는 이날 사업장 폐쇄에 대한 카운티의 규정이 주의 정책과 상충하고 있다는 점을 꼬집었다. 머스크는 "선출되지도 않았고 무식한 앨러미더의 보건국장 대행이 주지사나 대통령, 그리고 우리의 헌법적 자유와 단순한 상식을 거슬러 행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앨러미더카운티에서 동쪽으로 1시간 거리에 있는 샌와킨카운티의 주물 생산 공장은 가동 중인 점을 상기시키며 "이웃한 2개의 테슬라 시설이 이런 이질적인 대우를 받아야 할 합리적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머스크는 본사 이전 철회에 대한 일말의 여지는 남겼다. 머스크는 "우리가 프레몬트의 생산 활동을 조금이라도 유지할지 여부는 앞으로 테슬라가 어떤 대접을 받느냐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며 "테슬라는 캘리포니아에 남은 마지막 자동차 업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