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8 00시 기준
확진환자
13244 명
격리해제
11970 명
사망
285 명
검사진행
24012 명
23.5℃
맑음
미세먼지 31

소상공인 지원 팔 걷은 P2P금융 속내는

  • [데일리안] 입력 2020.04.24 06:00
  • 수정 2020.04.24 05:01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1%대 특별 주담대 통해 자금 공급…플랫폼 이용료 면제·선정산 서비스도

연체율 확대·코로나 등 악재…제도권 진입 앞두고 부정적 인식 개선 취지

연내 제도권 진입을 앞두고 있는 P2P금융업체들이 저금리대출상품 출시 등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원금손실과 연체율 급등 사례가 잇따르면서 P2P대출 및 투자에 대한 시각이 마냥 곱지만은 않은 가운데 금융취약계층 지원 행보가 분위기 환기 역할을 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데일리안연내 제도권 진입을 앞두고 있는 P2P금융업체들이 저금리대출상품 출시 등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원금손실과 연체율 급등 사례가 잇따르면서 P2P대출 및 투자에 대한 시각이 마냥 곱지만은 않은 가운데 금융취약계층 지원 행보가 분위기 환기 역할을 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데일리안

오는 8월 제도권 진입을 앞두고 있는 P2P금융업체들이 저금리대출상품 출시 등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원금손실과 연체율 급등 사례가 잇따르면서 P2P대출 및 투자에 대한 시각이 마냥 곱지만은 않은 가운데 금융취약계층 지원 행보가 분위기 환기 역할을 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부동산 P2P금융기업 투게더펀딩은 최근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을 위한 1%대 초저금리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선보였다. 해당 특별대출상품은 최대 2000만 원까지 신청할 수 있고,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은 65% 이하, 만기는 6개월이다. 반면 투자자에게 제공되는 수익률은 8% 수준으로 책정해 투자자 유입 요인을 높였다.


투게더펀딩의 이번 상품 출시는 이른바 ‘코로나 아픔 나누기’ 일환으로 마련됐다. 해당 업체는 앞서 지난 3월 코로나19 확진자 가족과 의료진 대출자의 플랫폼 이용료와 이자를 해당 업체가 부담한 것을 시작으로 투자자 플랫폼 이용 수수료를 50% 감면해 주는 등 총 3차례에 걸쳐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지원책을 발표했다.


테라펀딩도 이달 초부터 소상공인 대상 1% 초저금리 주담대 상품을 출시해 운영 중에 있다. 테라펀딩 측은 “국내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돼 고통받는 소상공인들이 늘고 있지만 신용등급이 낮거나 다른 대출이 있다는 이유로 각종 금융혜택에서 소외돼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소상공인들이 비용 부담 없이 긴급 생활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상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부동산 P2P업체들이 저금리 대출을 통해 직접 자금공급에 나섰다면 개인신용대출 P2P업체들은 플랫폼 이용료 감면 등 측면지원 등에 주력하고 있다. 렌딧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 대출자들을 위해 플랫폼 이용료를 무료로 진행하고 있다. NICE비즈니스플랫폼(나이스abc)도 대구·경북 소재 중소사업자를 대상으로 플랫폼 이용 수수료 전액 면제 혜택을 제공 중이다.


선정산 서비스도 확대되고 있다. 어니스트펀드는 공급망금융(SCF) 선정산서비스인 `바로지급서비스`의 수수료를 기존 0.04%에서 0.027%로 낮췄고 기업금융 전문 P2P금융사 코리아펀딩도 카드매출채권을 기반으로 한 즉시지급 펀딩 서비스를 개시했다. 사업자가 빠른 자금회전과 안정적인 사업 운영을 위해 이미 판매 완료된 매출의 대금을 미리 지급받을 수 있도록 해 자금 숨통을 틔운다는 취지다.


금융권에서는 P2P업계의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연내 제도권으로 편입을 앞둔 상황에서 서민금융 역할을 기대하는 금융당국 기조에 적극 부응하는 한편 업계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한 취지로 보고 있다. 그동안 P2P금융은 저금리 기조 속 높은 수익률로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했으나 최근 연체율이 16%에 육박하는가 하면 원금손실 등 사고도 연이어 터지고 있다. 당국은 이에 P2P금융에 대한 소비자경보를 발령하고 개인당 한도를 낮추며 투자자 주의를 당부하고 있는 상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오는 8월 온투법 시행으로 P2P업계가 제도권 진입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연체율 확대와 코로나 사태 등 악재가 맞물리면서 녹록치 않은 상황"이라며 "당국 정책에 적극 부응해 부정적 이미지를 벗어남은 물론 투자자들과 신규 수요자들의 불안감을 잠재우기 위한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