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15.8℃
튼구름
미세먼지 19

르노삼성, 주택금융공사 부산 사회복지 사업에 트위지 17대 공급

  • [데일리안] 입력 2020.04.09 16:18
  • 수정 2020.04.09 16:18
  • 박영국 기자 (24pyk@dailian.co.kr)

지역기업 생산 르노 트위지, 지역 사회공헌 활동에 투입되며 의미 더해

르노삼성자동차와 한국주택금융공사,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들이 9일 부산국제금융센터 앞에서 르노삼성자동차와 한국주택금융공사,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들이 9일 부산국제금융센터 앞에서 '사회복지기관 지원을 위한 전기차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트위지가 한국주택금융공사의 부산 사회복지 사업에 공급됐다.


르노삼성자동차는 9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앞에서 ‘사회복지기관 지원을 위한 전기차 전달식’을 열고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를 부산지역 사회복지기관 17개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달식에는 박성훈 부산광역시경제부시장,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황은영 르노삼성자동차 커뮤니케이션본부장 및 17곳의 부산지역 복지관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한국주택금융공사에서 부산지역 사회복지기관의 효율적 사업 진행을 위해 르노 트위지 17대를 구입해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부산지역 사회복지기관들은 지원받은 친환경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로 좁은 골목길이나 언덕길 등을 보다 안전하고 빠르게 이동하면서 장애인, 독거노인 등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방문상담, 도시락 배달 등의 지역복지시설 사업에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특히 최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확산으로 사회복지시설 휴관이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자칫 소외받기 쉬운 취약계층 지원 활동에 트위지가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은영 르노삼성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지난해부터 부산공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르노 트위지가 부산 지역경제 활성화뿐 아니라 지역주민들을 위한 복지사업 활성화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됐다”며 “부산지역 제조업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지역사회에 지속적으로 많은 기여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는 컴팩트한 차체로 복잡한 도심에서의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매우 유용하며, 에어백과 4점식 안전벨트 등 안전기능도 충실히 갖췄다.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고, 1회 충전시 주행 가능 거리는 주행 환경에 따라 55~80km다.


당초 스페인에서 생산되던 르노 트위지는 지난해 10월부터 부산 지역 제조업체인 동신모텍이 생산 위탁을 맡아 내수 및 전세계 수출 물량을 모두 생산하고 있다.


트위지 생산 이전은 르노삼성자동차가 부산공장 내 생산 부지와 생산 기술 지원 및 부품 공급을 담당하고, 부산시는 설비투자와 판매확대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담당해 제조업체, 협력업체, 부산시가 함께 만들어 낸 동반성장의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