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76 명
격리해제
10552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6481 명
26.1℃
맑음
미세먼지 59

중대본 “김재중 ‘코로나 거짓말’, 법적 처벌 어려워”

  • [데일리안] 입력 2020.04.02 14:01
  • 수정 2020.04.02 14:01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씨제스 엔터테인먼트

가수 김재중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감염됐다는 만우절 거짓말을 한 가운데, 이 발언에 대한 법적 처벌은 불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촐괄반장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김재중 코로나 거짓말은) 만우절이어서 발생한 것 같다. 법적인 처벌은 역학조사 중이거나 진료 과정에서 거짓 정보를 제공한 경우에만 감염병예방법에 의해 처벌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어 “이 경우에는 두 가지 사례(역학조사 방해)에 해당하지 않는다. 다만 다른 처벌 부분이 있는지 봐야 하지만, 일단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처벌은 어렵다”고 재차 강조했다.


또 “지금 모든 국민이 코로나19로 인해 상당히 민감해하고 있다. 이런 점을 고려해 발언이나 SNS에 글을 올리는 것에 신중해야 한다”는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김재중은 전날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며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고 적었다. 이어 “지금 한 병원에 입원했고,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아요. 너무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후 해당 글은 온라인에 빠르게 퍼졌고, 김재중은 1시간이 채 되지 않아 “만우절 농담”이라고 말하며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니며,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처벌을 촉구하는 글이 올라오는 등 논란이 커지자 김재중은 글을 삭제하고 지난 밤 또 다시 사과문을 올리며 고개를 숙였지만 비판 여론을 쉽게 가라앉지 않은 상황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