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76 명
격리해제
10552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6481 명
28.5℃
구름조금
미세먼지 46

'라임 사태' 수사 가속도 붙는다...검사 2명 수사팀 추가 합류

  • [데일리안] 입력 2020.03.30 18:51
  • 수정 2020.03.30 18:51
  • 김소영 기자 (acacia@dailian.co.kr)

서울남부지검, 검사 11명으로 수사팀 보강

핵심 피의자 3명 구속해 신병 확보

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캡쳐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캡쳐


피해액 1조6천억 원이 넘는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이 검사 2명을 추가 파견 받아 수사 인력 보강을 마쳤다.


최근 피의자 3명을 잇달아 구속한 검찰의 수사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에 따르면 30일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26일 대구지검 검사 1명을 파견 받은데 이어 이날 의정부지검에서도 검사 1명을 추가로 파견 받았다. 이로써 수사팀에 파견된 검사는 총 6명으로 늘었다.


남부지검은 지난달 서울동부지검과 서울중앙지검에서 검사 4명을 파견 받았다. 파견 배치된 검사를 포함하면 '라임자산운용 사태' 수사에 투입된 검사는 총 11명(부장검사 1명, 부부장검사 4명 포함)이다.


수사팀은 앞서 라임자산운용,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우리은행 등 이 사태에 연루된 금융기관을 압수수색해 다량의 수사 자료를 확보했다. 최근에는 피의자 3명을 구속했다.


가장 먼저 구속된 피의자는 임모 전 신한금융투자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 본부장으로 임 전 본부장은 자사 고객들을 속여 라임 상품 가입을 유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혐의 액수는 구속영장에 적시된 것만 480억원에 이른다. 액수는 보강수사를 거쳐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임 전 본부장은 신한금투가 라임자산운용과 함께 코스닥 상장사 '리드'에 투자하도록 한 뒤 그 대가로 억대 자금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이번 수사의 핵심 퍼즐인 이종필 전 부사장의 행방에 대해서도 검찰은 일부 단서를 잡고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6일 이 전 부사장의 도피를 돕던 조력자 2명을 체포해 28일 범인도피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은 지병이 있는 이 전 부사장 측에 의약품 등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전 부사장의 출국이 금지돼 있고, 해외 출국 기록도 없는 점으로 미뤄 일단 국내에 체류하고 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 이 전 부사장이 해외로 밀항했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 않고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한 상태다.


라임 상품에 투자했다 피해를 본 피해자들의 신고·고소·고발도 계속되고 있다. 최근에는 1960년대 '구로농지 강탈 사건' 피해자 유족들이 라임 상품에 투자했다가 피해를 봤다며 이 상품 판매사인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를 '불완전판매'(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남부지검에 신고했다.


앞서 법무법인 한누리, 우리, 광화 등은 라임 상품 피해로 억대 피해를 본 투자자들을 대리해 남부지검에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