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27.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7

김현미 장관 “버스 고속도로 통행료 한시 면제 추진”

  • [데일리안] 입력 2020.03.09 16:04
  • 수정 2020.03.09 16:09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노선별 승객수 70∼80% 급감…코로나19 다각도 지원 나서

고속버스 방역 현장 살펴보는 김현미 장관.ⓒ데일리안 류영주기자고속버스 방역 현장 살펴보는 김현미 장관.ⓒ데일리안 류영주기자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승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버스 업계에 한시적으로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9일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 버스 업계와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지원방안을 밝혔다.


코로나19의 여파로 고속버스와 시외버스의 경우 노선별로 승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70∼80% 급감한 상태다.


2월 다섯째 주(2월24일∼3월1일) 기준 고속버스 승객은 26만명, 시외버스 승객은 95만명으로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 99만명, 320만명에 비해 급격히 감소했다.


이에 따라 버스의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되면 버스 운영비용의 일부를 덜 수 있을 전망이다.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은 국무회의를 거친 뒤 고시 절차를 밟아야 한다.


김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지자체에는 버스 재정을 조기 집행토록 하고, 앞으로 지자체가 추경편성 등을 통해 버스 분야에 대한 재정지원을 확대할 수 있도록 적극 독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금융상 어려움을 겪는 버스 업계에 대해서는 산업은행 등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활용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의하고, 고속·시외버스의 탄력 운행에 대해서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승객 감소로 일부 휴업 등이 필요한 버스 업계에 대해서는 고용 유지지원금을 활용할 것을 독려했다.


국토부는 전세버스의 경우 다수의 계약이 취소돼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고려해 특별고용위기업종 지정 등을 관계부처와 협의할 계획이며 추가 지원방안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이어 코로나19와 관련해 고속버스 차량에 대한 소독 상황을 직접 확인하고 터미널 대합실과 매표소, 무인발권기 등에 대한 방역·소독 활동을 점검했다.


김 장관은 종사자들을 격려하며 “서민의 발인 버스의 빈틈없는 방역 활동을 통해 국민이 버스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