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13.5℃
온흐림
미세먼지 20

인천, 유상철 후임으로 임완섭 감독 선임

  • [데일리안] 입력 2020.02.06 15:49
  • 수정 2020.02.06 15:49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2월 7일 시작되는 2차 남해전지훈련부터 선수단 지도

인천유나이티드의 제10대 사령탑 임완섭 감독. ⓒ 인천유나이티드인천유나이티드의 제10대 사령탑 임완섭 감독. ⓒ 인천유나이티드

인천유나이티드가 제10대 사령탑으로 임완섭(48) 감독을 새로이 선임했다. 계약 기간은 1년이다.


인천 구단은 6일 보도자료를 통해 “여러 후보군들을 대상으로 감독 선임 작업을 신중히 진행한 결과, 2019시즌 K리그 2 안산그리너스의 돌풍을 일으켰던 ‘덕장’ 임완섭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로운 감독을 선임하는데 인천 구단은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하고 면밀하게 여러 부분을 검토했다. 먼저 P급 자격증을 보유한 지도자 리스트를 추린 다음 인천의 축구 철학을 잘 이해하면서도 풍부한 지도자 경험이 있는지를 살폈다. 그리고 무엇보다 기존의 선수단과 코칭스태프와 함께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지를 가장 중요하게 여기고 접근했다. 그 결과 인천 구단은 임완섭 감독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낙점하게 됐다.


이로써 인천은 유상철 명예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은 이후 35일 만에 새 사령탑을 선임했다. 임완섭 신임 감독은 오는 7일 오전 선수단과 상견례를 가진 다음 남해로 전지훈련을 떠나 본격적으로 팀을 지휘하게 된다.


연령별 대표팀(U-17, U-19)을 거친 엘리트 출신인 임완섭 감독은 지난 1992년 국민은행 축구단에서 선수 생활을 한 뒤 줄곧 같은 팀에서만 뛰었다. 임 감독은 은퇴 후 모교인 한양공고 코치로 부임하며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서울 한양중 코치와 남양주시민축구단(K4리그) 감독을 거친 뒤 지난 2011년 대전시티즌(현 하나대전시티즌) 코치로 부임하며 프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당시 유상철 명예 감독을 보좌하며 가교 역할을 했다.


이후 안산무궁화축구단(2013~2015), 경남FC(2017)에서 각각 수석 코치직을 수행한 임완섭 감독은 2018년 후반기에 안산 감독으로 부임, 이듬해 안산의 매서운 돌풍을 이끌면서 리그 5위라는 호성적을 냈다. 당시 안산의 수비 전술을 완성하여 팀은 리그 최소 실점 2위를 기록했다. 특히 어떻게든 결과를 내는 축구로 팬들을 즐겁게 했다.


임완섭 감독은 “훌륭한 경기장과 멋진 팬들이 있는 인천의 감독으로 부임하게 되어 개인적으로 영광스럽다”며 “빠르게 팀을 가다듬어 인천 팬들의 기다림과 응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한편, 임완섭 감독은 오는 3월 1일 일요일 오후 2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 1 2020’ 1라운드 상주상무와의 2020시즌 개막전 홈경기서 인천 홈 팬들에게 정식으로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