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3091 명
격리해제
11832 명
사망
283 명
검사진행
21649 명
27.1℃
구름조금
미세먼지 31

무협, 통상전문 민간 싱크탱크 ‘통상지원센터’ 개소

  • [데일리안] 입력 2020.01.30 11:00
  • 수정 2020.01.30 08:52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김영주 회장 "통상 리스크 사전 예측과 예방 가능 시스템 구축"

한국무역협회는 30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국내 최초로 통상 전문 싱크탱크인 ‘통상지원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영주 무협 회장과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서울대 국제대학원 이혜민 교수, 법무법인 광장 박태호 국제통상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통상지원센터는 국내 최초의 통상 전문 싱크탱크로서 통상현안 연구, 대내외 아웃리치, 개별기업 대상 통상 컨설팅 등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김영주 회장은 개소식에서 “통상지원센터의 비전은 과거 통상현안에 사후 대응하는 차원을 넘어 통상 리스크의 사전 예측과 예방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외적으로 한국 통상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국제행사 및 해외 싱크탱크와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대내적으로는 그간 산재한 고급 통상정보의 축적과 제공, 세계무역기구(WTO) 분쟁사례 분석 등 심도 있는 통상연구, 정부·기업의 통상역량과 전문성 제고를 위한 교육 및 컨설팅 등 다양한 사업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날 ‘2020 한국 통상의 길을 논하다’ 대토론회에서는 미중 1차 합의 평가 및 향후 전망, WTO 기능 약화 속 한국의 역할, 디지털 무역과 우리 기업의 대응 등에 대한 통상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무역업계, 정부, 학계 관계자 등 150여 명이 토론회에 참석해 글로벌 통상환경에 대해 심도 깊은 견해를 제시했다.


기조연설을 맡은 이혜민 교수는 “미국의 일방적인 보호무역주의와 중국의 국가자본주의 사이에서 미중 갈등은 지속될 전망”이라며 “이밖에도 디지털 무역과 WTO 보조금 협정 개정, 브렉시트 등에 따른 우리 기업의 수출전략 재검토 등 국제통상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덕근 서울대학교 교수는 “미·유럽연합(EU)·일 3자 연대체제로 주도되는 WTO 개혁 논의에 한국도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병소 중국경제금융연구소장은 “최근 미중 1차 합의는 서로의 정치적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진 미봉책 합의에 불과하다”면서 “무역전쟁 다음은 기술전쟁과 금융전쟁으로 예상되는 만큼 중국의 투자환경 변화를 주시하고 중국 기업들과 기술 격차를 유지하기 위한 새로운 사업모델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센터장을 맡은 무역협회 신승관 전무는 “통상지원센터는 복잡다단한 통상환경 속에서 무역업계가 개별 기업 차원의 통상전략을 수립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