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6 17시 기준
1261 명
확진환자
12 명
사망자
20716 명
검사진행
24 명
격리해제
1.3℃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9

명절 때 남은 과일은…쫄깃쫄깃 ‘말랭이’로~

  • [데일리안] 입력 2020.01.23 15:18
  • 수정 2020.01.23 15:16
  • 이소희 기자 (aswith@dailian.co.kr)

생과일보다 오래 보관 가능, 반려동물 간식으로도 좋아


배 말랭이 첨가 요리 ⓒ농진청배 말랭이 첨가 요리 ⓒ농진청

농촌진흥청이 설 명절 남은 과일을 말랭이(건과)로 만들면 더 오래 보관하면서 쫄깃하게 즐길 수 있고, 다양한 요리 재료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23일 밝혔다.


과일 말랭이는 따로 손질할 필요가 없어 사람뿐 아니라, 반려동물도 바로 먹을 수 있다. 생과일보다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으며, 떡 등 요리를 만들 때도 활용할 수 있다.


말린 과일에는 생과일에 함유된 영양성분이 농축돼 있으며, 생과일보다 당도가 4~5배 높아 떡이나 빵을 만들 때 넣으면 설탕 첨가량을 줄일 수 있다. 10~13°Bx(브릭스)의 배를 가정용 식품 건조기에 말리면 50~60°Bx(브릭스)까지 당도가 높아진다.


말랭이에 풍부한 식이섬유는 변비에 좋고 대장 내 독성물질을 흡착해 대장용종 발생 위험률을 낮춘다고 알려져 있다. 단, 열량이 높으므로 한꺼번에 너무 많이 먹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과일 말랭이를 만들 때는 재료 두께에 따라 온도와 시간을 조절해야 한다. 너무 높은 온도에서 오랜 시간 가열할 경우 말랭이가 딱딱해지고 과일 색이 갈색으로 변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식품 건조기를 사용할 때는 과일을 0.5~1cm 두께로 썰어 60~70℃에서 8시간 건조한다. 70℃로 예열한 오븐에 약 12시간 정도 말리거나 프라이팬을 사용해 약한 불로 구우면서 말릴 수도 있다.


또한 과일 말랭이는 그냥 먹어도 좋지만 설기나 찰떡을 만들 때 넣거나 무말랭이처럼 무쳐 먹어도 좋다.


강삼석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배연구소장은 “과일은 흔히 생으로 즐기는 것만 생각하지만, 배의 경우 신맛이 적고 단맛이 풍부해 말린 뒤 다양한 요리로 활용하면 더 색다르게 즐길 수 있다.”고 전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