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튼구름
미세먼지 53

‘굿바이 쇼터’ 전자랜드, 길렌워터 영입

  • [데일리안] 입력 2019.12.05 13:56
  • 수정 2019.12.05 13:56
  • 김평호 기자

침체된 팀 분위기와 득점력 및 높이 해소 기대

트로이 길렌워터가 인천 전자랜드 유니폼을 입는다. ⓒ KBL트로이 길렌워터가 인천 전자랜드 유니폼을 입는다. ⓒ KBL

인천 전자랜드가 일찌감치 승부수를 띄웠다.

전자랜드는 외국선수 기타사유로 트로이 길렌워터(31)를 영입하기로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최근 중국리그(NBL)에서 활약한 길렌워터는 득점력이 뛰어난 선수로 최근 침체된 팀 분위기와 득점력 및 높이 해소를 위해 최종 영입하게 됐다고 전자랜드 측은 설명했다.

시즌대체 예정 선수는 섀넌 쇼터다.

전자랜드가 강상재 및 이대헌의 더블 포스트의 활약을 기대하며 영입했던 쇼터지만 강상재의 체력 저하와 이대헌의 부상으로 수비 및 높이에서의 문제점이 발생했다. 결국 전자랜드는 외국선수 교체 카드를 꺼내 들게 됐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쇼터는 좋은 인성과 성실성, 뛰어난 개인 기량을 갖춘 선수로 시즌을 끝까지 함께하지 못하게 돼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길렌워터는 취업비자 및 기타 등록 자료가 완비 되는대로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다. 등록절차가 지연될 경우 쇼터는 길렌워터 등록시까지 경기 출전이 가능하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