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10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50 명
격리해제
7117 명
사망
208 명
검사진행
15298 명
14.5℃
온흐림
미세먼지 35

與 김영춘의 때이른 '대선 도전' 왜?…유튜브서 "대통령 되고 싶다"

  • [데일리안] 입력 2019.11.27 03:00
  • 수정 2019.11.27 00:12
  • 이슬기 기자

내년 총선 겨냥 'PK 지역' 결집 노린 듯

김영춘 "부산 10석 이상 당선되면 부산역서 막춤 공약"

내년 총선 겨냥 'PK 지역' 결집 노린 듯
김영춘 "부산 10석 이상 당선되면 부산역서 막춤 공약"


민주연구원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민주연구원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의사소통TV'에 동반 출연한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의사소통TV' 방송 화면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공개된 민주연구원의 유튜브 채널 '의사소통TV'에 나와 대통령 선거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제가 대통령을 하면 참 잘할 것 같다"며 "정치와 잘 안 어울린다고 생각하면서도 왜 이 일을 계속하고 있는가 하면, 내가 아니면 나라를 못 구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통일선진강국을 만드는 그런 대통령이 될 수 있다면 목숨을 버리더라도, 행복을 포기하더라도 도전하는 것이 정치인의 숙명"이라고 강조했다.

민주연구원은 '김영춘 의원, 대선 도전 의지 강력히 피력'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김 의원의 '대선 도전' 선언 사실을 홍보하며 힘을 실었다.

김 의원은 여당의 험지로 여겨지던 PK 지역에 도전해 당선된 3선 의원으로, 이번 총선에서도 부산 부산진갑 지역구에서 4선 고지를 찍은 뒤 대권 후보 반열에 오른다는 목표를 세워둔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하지만 아직 다음 대선까지는 2년 4개월이나 남은 데다, 김 의원은 아직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 대상에 포함되지도 않은 상황이라 정치권에서는 이 같은 행보에 '갸우뚱'하다는 반응이다. 사실상 대권보다는 PK 지역에 바람을 일으키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배경이다.

김 의원은 여당 내에서 PK 지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 내년 총선을 위한 공동선대위원장 위촉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민주연구원이 'PK 대표 김영춘 띄우기'를 통해 PK 지역의 지지세를 결집하려는 의도일 수 있다는 뜻이다.

김 의원은 방송에서 내년 총선과 관련해 부산 10석 이상 또는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15석 이상 당선된다면 부산역 앞에서 파란 가발을 쓰고 막춤을 추겠다는 공약을 내걸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 수도권 재선 의원은 "김 의원이 오랫동안 대선 도전의 의지를 갖고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대통령을 할 정도의 리더십을 보여준 적이 있었는지는 의문"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민주연구원은 '의사소통TV'의 다음 출연자로 'TK 대표' 김부겸 의원편을 준비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