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21시 기준
602 명
확진환자
6 명
사망자
805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0.5℃
온흐림
미세먼지 22

심상정 “황교안 아베 관저 앞으로 가라”

  • [데일리안] 입력 2019.11.21 10:58
  • 수정 2019.11.21 10:58
  • 박항구 기자 (underfl@hanmail.net)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심 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 농성에 대해 “제1야당 대표가 국회에서 그 책임을 반분해야 할 일을 대통령에게 요구하며 단식을 하는 상황, 이러한 비정상 정치에 난감할 따름이다. 국민들께서 황 대표의 단식을 당내 리더십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뜬금포 단식'이라고 말하는 이유”라고 밝히며 “황 대표가 굳이 지소미아 유지를 위해 직접 나설 의지가 있다면, 가야할 곳은 청와대 앞이 아니고 일본 아베 수상 관저 앞”이라고 비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심 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 농성에 대해 “제1야당 대표가 국회에서 그 책임을 반분해야 할 일을 대통령에게 요구하며 단식을 하는 상황, 이러한 비정상 정치에 난감할 따름이다. 국민들께서 황 대표의 단식을 당내 리더십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심 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 농성에 대해 “제1야당 대표가 국회에서 그 책임을 반분해야 할 일을 대통령에게 요구하며 단식을 하는 상황, 이러한 비정상 정치에 난감할 따름이다. 국민들께서 황 대표의 단식을 당내 리더십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뜬금포 단식'이라고 말하는 이유”라고 밝히며 “황 대표가 굳이 지소미아 유지를 위해 직접 나설 의지가 있다면, 가야할 곳은 청와대 앞이 아니고 일본 아베 수상 관저 앞”이라고 비판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