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證, 3분기 영업益 214⋯전년比 70.7%↑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9일 15:02:02
    하이투자證, 3분기 영업益 214⋯전년比 70.7%↑
    IB·PF 호실적 견인⋯상품운용부문도 한 몫
    기사본문
    등록 : 2019-11-14 17:47
    최이레 기자(Ire@dailian.co.kr)
    하이투자증권은 14일 올해 3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각각 214억560만원, 166억190만원으로 집계, 전년 동기 대비 70.7%, 79.1% 증가했다고 밝혔다.

    올 3분기까지 연결기준 누적 순이익은 473억원으로 이미 작년 연간 순이익 434억원을 초과 달성했다. 이는 기업금융(IB)·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문의 순영업수익은 부동산 PF딜 증가 및 IB부문 인수 수수료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60.3% 증가한 367억 원을 기록하며 호실적을 견인했다.

    대표적인 부동산 PF거래로는 '부산 BIFC 2단계 담보대출(사업규모 1150억)', '송파 헬리오시티 상가담보대출(사업규모 550억)' 등 이다.

    상품운용부문의 수익 개선세도 호실적에 한몫했다. 상품운용부문의 3분기 순영업수익은 128.8% 증가한 167억원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세일즈 앤드 트레이딩(S&T)사업부문은 장외파생 자체 헤지 운용 수익 및 자기자본투자 평가이익에 따른 운용 수익 증가로 전년 대비 실적 개선세가 두드러졌다. 기존 강점 사업인 채권사업부문도 시장 금리 상승으로 수익 변동성이 확대됨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채권 운용을 통해 이익 증가세를 이어갔다는 설명이다.

    하이투자증권 관계자는 "지난해 DGB금융그룹 계열사로 편입 이후 첫해를 맞은 하이투자증권은 올해도 안정적인 실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IB·PF 등 기존 강점 사업부문의 안정적인 수익 창출 흐름이 지속되고 현재 그룹사들과 진행 중인 자산관리(WM)·IB부문의 시너지 사업 실적이 가시화 된다면 앞으로도 호실적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데일리안 = 최이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