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언론 “불성실한 이승우, 과거에 갇혀 산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4일 09:24:42
    벨기에 언론 “불성실한 이승우, 과거에 갇혀 산다”
    기사본문
    등록 : 2019-10-21 07:23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는 이승우.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벨기에 언론이 신트 트라위던에 몸담고 있는 이승우에 대해 혹평을 내렸다.

    벨기에 매체 ‘보에트발벨기에’는 20일(한국시간) “이승우가 불성실한 태도로 훈련 도중 라커룸으로 쫓겨났다”며 “신트 트라위던은 이승우에게 120만 유로(약 15억 원)를 투자했으나 아직 1경기도 뛰지 못했다. 이대로라면 투자 손실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이승우는 지난 8월 이탈리아 세리에A 헬라스 베로나를 떠나 벨기에 리그에 속한 신트 트라위던으로 이적했다. 벨기에 리그는 유럽 4대 리그인 세리에A보다 낮은 단계임에 분명했으나 주전 자리를 확보할 수 있어 옳은 결정이라는 평가가 이어졌다.

    그러나 이승우는 팀이 11라운드까지 치른 현재 단 1경기도 뛰지 못하고 있다. 급기야 최근에는 훈련에 임하는 태도를 지적받으며 팀 내 입지가 급속도로 줄어드는 모습이다.

    이 매체는 이승우에 대해 “그는 바르셀로나에서 6시즌을 보냈고, 베로나에서 2년을 뛰었다. 그러나 바르셀로나 유스 출신이라고 성공을 보장할 수 없다”고 지적한 뒤 “신트 트라위던은 이승우 영입을 위해 재정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이승우는 너무 과거에 갇혀 사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