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에 어수선한 민주당…내부서 '책임론' 모락모락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11:27:19
    조국 사퇴에 어수선한 민주당…내부서 '책임론' 모락모락
    조국 청문위원 정성호 “책임 통감하는 자가 한 명도 없다”
    당원들도 내부게시판에 “지도부 사퇴” 요구
    전문가들 “민주당, 책임질 능력 없다”
    기사본문
    등록 : 2019-10-17 03:00
    강현태 기자(trustme@dailian.co.kr)
    조국 청문위원 정성호 “책임 통감하는 자가 한 명도 없다”
    당원들도 내부게시판에 “지도부 사퇴” 요구
    전문가들 “민주당, 책임질 능력 없다”


    ▲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정성호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조국 정국’을 관통하며 지지율 하락세를 겪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책임론이 대두됐다.

    조국 전 법무장관의 인사청문위원이었던 정성호 의원(3선·경기양주)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은 갔다. 후안무치한 인간들뿐이니 뭐가 달라지겠는가”라며 “책임을 통감하는 자가 단 일 명도 없다. 이게 우리 수준이다”고 적었다.

    지도부가 드라이브를 건 검찰개혁안이 야당 반대에 부딪히고, ‘조국 사수’를 요구하던 집토끼들이 당 홈페이지에 비난을 쏟아내는 등 당이 안팎으로 어수선한 가운데, 중진 의원이 책임론을 꺼내들어 귀추가 주목된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서초동 집회와 광화문 집회에서 보듯이 국회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해 국민들의 갈등이 증폭되고 많은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집권 여당의 지도부 일원으로서 대단히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밝혔다.

    당 최고위원이 사실상 대국민 사과 메시지를 내놓은 셈이지만, 정작 핵심 지지층 요구는 ‘지도부 사퇴’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 사퇴 이후 민주당 당원게시판에는 “조국 장관 사퇴와 민주당 지지율 하락의 원인은 당 대표의 무능이다” “능력없는 지도부가 전원 사퇴하길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 “아무 일 안 한 이해찬 사퇴하세요” 등의 볼멘소리가 잇따라 등장했다.

    중진 의원부터 당원까지 인적 쇄신 요구가 내부에서 불붙은 모양새지만 실제 쇄신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소장은 이날 통화에서 “두 달 동안 나라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는데, 청와대도 민심을 전달해야 하는 민주당 지도부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면서 “누군가는 책임져야 하지만 그런 일은 없을 것이다”고 단언했다.

    장 소장은 “책임은 곧 사퇴를 뜻한다”면서 “(민주당 지도부가) 지금 자리에서 사과하거나 물러나면 내년 총선에서 공천권을 행사하지 못해 자리 지키기에 연연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같은 날 통화에서 “조국 사퇴로 모든 게 끝난 건 아니다”며 “민심이 이정도로 나빠지고 중도층이 떠난 데 대해 (여권이) 대통령에게 제대로 이야기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 누군가 책임을 져야한다”고 말했다.

    다만 신 교수는 “정 의원도 민주당 내부에서 책임져야 한다는 얘기는 아닐 것”이라며 “여권 전체와 청와대 보좌진이 책임을 져야한다. 하지만 조국 사태를 수습하는 여권 행보를 보면 그런 능력이 없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데일리안 = 강현태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