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러·이란, 대규모 합동 군사훈련 진행 예정

실시간 뉴스
    中·러·이란, 대규모 합동 군사훈련 진행 예정
    기사본문
    등록 : 2019-09-22 15:0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중국과 러시아 해군이 이란 군과 함께 조만간 오만해와 북인도양에서 합동군사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란 언론을 인용해 이란·중국·러시아 3국 해군이 조만간 이란과 인접한 오만해 및 북인도양의 공해에서 연합 군사 훈련을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이란 합참 관계자는 "훈련은 전략적 군사적 경험 교류를 포함해 여러 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참가국 간에 일종의 (전투능력) 통합을 보여주는 정치적 목적도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중국과 러시아) 국방장관급 관리들, 합참의장, 사령관들이 조만간 이란에 올 것"이라며 "이런 움직임들은 이란의 활발한 국방외교를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이번 훈련은 미국이 호르무즈 호위연합을 주도하고, 최근 피격 당한 사우디아라비아 주변에 전략자산을 추가 배치하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어서 주목된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