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 네팔 수력발전사업에 '경협증진자금' 첫 지원…5000만달러 상당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10:08:54
    수은, 네팔 수력발전사업에 '경협증진자금' 첫 지원…5000만달러 상당
    네팔 전력난 해소와 경상수지 개선, 일자리 창출 등 네팔 경제에 기여
    아시아개발은행(ADB), 국제금융공사(IFC) 등 국제기구와 공동지원
    기사본문
    등록 : 2019-08-19 13:10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 네팔 수력발전소 건설 조감도 ⓒ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이 네팔 정부의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에 ‘경협증진자금’ 5000만달러를 지원한다.

    19일 수은은 "네팔 측에 아시아개발은행(ADB), 국제금융공사(IFC),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등 국제금융기구와 협조융자 방식으로 지원할 예정"이라면서 "건설·운영기간 동안 국제수준의 환경사회 기준이 적용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수은이 네팔에 경협증진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네팔 정부는 국책사업의 일환으로 수도 카트만두 북쪽에 위치한 트리슐리(Trishuli)강에 216MW 규모의 수력발전소 건설을 추진 중이다. 이 프로젝트는 네팔 총 발전용량을 현재 1074MW 수준에서 약 20% 가량 늘리는 대규모 인프라사업이다.

    이번 자금은 수은이 금융시장에서 차입한 자금을 재원으로 활용하되 개발도상국의 대형 인프라사업을 원활히 지원하기 위하여 저리‧장기의 조건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이 완료되면 네팔의 만성적인 전력난 해소는 물론 경상수지 개선,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네팔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경협증진자금이란 개발도상국 산업발전에 기여하는 한편 한국과의 경제교류 증진을 촉진하는 현지 주요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2016년 새로 만든 금융수단이다.

    수은 관계자는 “네팔 수력발전소 건설은 2015년 네팔 대지진 이후 네팔 정부와 국제기구에서 지속적으로 지원을 요청해온 사업으로, 한국-네팔간 경제교류 확대에 도움이 될 것이다”면서 “이번 사업모델이 기폭제가 되어 여러 개발도상국에 수은의 경협증진자금이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