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6.8℃
튼구름
미세먼지 46

[한국 남아공] 폭우 속에도 폭발한 이강인 가치

  • [데일리안] 입력 2019.05.29 06:31
  • 수정 2019.05.29 09:32
  • 김태훈 기자

[U20 월드컵]공격적으로 나선 남아공전 인상적 활약

유럽 주목하는 개인능력 물론 흔들리는 팀 이끄는 역할도

[한국 남아공] 이강인은 폭우 속에서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 연합뉴스 [한국 남아공] 이강인은 폭우 속에서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 연합뉴스

한국축구의 ‘막내 에이스’ 이강인(18·발렌시아)이 폭우 속에도 맹활약하며 남아프리카공화국전 승리에 기여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월드컵 축구대표팀은 29일 오전(한국시각) 폴란드 티히 스타디움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남아공과 대결에서 후반 22분 터진 김현우 헤더 결승골로 1-0 승리했다.

대회 1차전에서 강력한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0-1 패했던 한국은 남아공을 꺾고 첫 승을 올리며 1승1패(승점3)를 기록, 아르헨티나에 1-2로 진 포르투갈을 밀어내고 골득실에서 앞서 조 2위로 올라섰다.

남아공전 승리로 당면 과제인 조별리그 통과 가능성도 높아졌다. 24개국이 참가하는 U-20 월드컵은 조 3위에 머물더라도 6개팀 가운데 상위 4개팀이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16강에 오르려면 1승1무 이상의 성적은 필수인데 다행히 남아공을 잡고 1승을 챙겼다. 6월1일 조별리그 최종전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무승부만 기록해도 16강에 안착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그 길을 뚫는 데는 역시 ‘막내 에이스’ 이강인 역할이 컸다. 이강인은 포르투갈전과 달리 이날 공격적인 포메이션(4-3-3)에서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뒤에는 김정민-정호진이 버티고 있어 포르투갈전처럼 수비 부담도 크게 덜었다.

[한국 남아공] 이강인은 팀을 이끌어갈 수 있는 능력도 보여줬다. ⓒ 대한축구협회 [한국 남아공] 이강인은 팀을 이끌어갈 수 있는 능력도 보여줬다. ⓒ 대한축구협회

공격에 집중할 수 있게 된 이강인은 기대에 부응했다. 이날 역시 한국의 공격은 대부분 이강인을 거쳤다.

집중 견제 속에도 특유의 볼터치와 왼발 킥 능력을 뽐내며 이름값을 입증했다. 폭우 속에도 안정적으로 볼을 소유하고 공격을 전개하면서 대표팀이 호흡할 수 있게 했다. 전반 6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오른쪽 반대 진영에 있는 엄원상을 향해 정확한 오픈 패스도 배달했다.

팀이 어려울 때 흔들리지 않았다는 점은 더 인상적이다. 전반 남아공의 파상공세 속에도 이강인은 움츠러들지 않고 그라운드를 종횡무진 누비며 심리적으로 흔들렸던 동료들에게 힘을 불어넣었다. ‘막내 형’이라는 표현이 떨어져 맞는 장면이다.

그렇게 전반 위기를 넘긴 뒤 이강인은 공격 2선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하며 몇 차례 찬스를 열었다. 날카로운 돌파와 위력적인 슈팅도 돋보였다. 김현우 결승골도 이강인의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얻은 코너킥 상황에 나왔다.

이강인이 기록에 남는 공격 포인트는 없었지만 유럽에서도 주목하는 유망주의 잠재력을 보여주는 동시에 팀 전체를 이끌어갈 수 있는 능력까지 발휘하며 가치를 드높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